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전세계 누빈 젊은 안무가들의 실험 무대는 어떨까
ACC 26일 '안무가 랩' 결과물 선봬

기사승인 2020.09.20  18:36:00

공유
ad51
ad53

김이슬·박진영·위보라·이정인
전세계 누빈 젊은 안무가들 만나볼까
ACC, 26일 ‘안무가 랩’ 선봬
무관중 진행…유튜브 생중계

안무가랩 쇼케이스 포스터

유럽과 미주 예술계에서 각자의 안무 색깔을 구축해 온 젊은 안무가 4인의 실험적인 무대가 국립아시아문화전당에서 펼쳐진다.

문화체육관광부 국립아시아문화전당(이하 ACC)은 오는 26일 오후 3시 ACC 예술극장 극장2와 컨퍼런스홀에서 ‘2020 안무가 랩 쇼케이스’를 개최한다.

이번 실험공연은 코로나바이러스 코로나19 확산으로 무관중으로 진행되며 ACC 유튜브 채널로 생중계된다.

올해로 2회째를 맞은‘아시아무용커뮤니티 안무가 랩’은 안무가의 창작 저변 확대를 도모하고 실험적인 프로젝트를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이번 공연은 올해 공모를 통해 선발된 김이슬·박진영·위보라·이정인 등 4인의 안무가 랩 참가자들이 레지던시 기간 두 달 동안 창작과정을 통해 개발된 실험 결과물을 선보이는 자리다.

김이슬-‘이게 아닐지도’ /ACC 제공

먼저 김이슬은 공간과 관계, 언어, 몸을 중심으로 탐구하며, ‘보이는 것, 보이지 않는 것’과 만나면서 ‘주제-안무’의 순서가 뒤집힌 안무 방법을 시도한다. 김이슬은 몸과 움직임을 대상화하고, 이 대상에 대한 공통의 시선을 가지고 주제를 새롭게 찾는다.

박진영-‘그렇게 아무것도 하지 않았다’ /ACC 제공

한국과 유럽을 기반으로 안무와 시각비디오 작업으로 전시과 공연을 하고 있는 박진영은 ‘그렇게 아무것도 하지 않았다’는 개인적 경험과 고통을 표현한다. 박진영은 이번 무대에서 관람객과 공유하는 작품으로 영상과 사운드 작업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위보라-‘나 당신에게 집중하고 있어요’ /ACC 제공

한국과 프랑스에서 안무가이자 무용수로서 활발히 활동하고 있는 위보라도 이번 무대에 선다. 위보라는 ‘둘 사이의 미세한 차이’를 뜻하는 마르쉘 뒤샹의 ‘엥프라멘스(inframince)’ 콘셉트를 빗대어 보이지 않는 경계를 이야기하는 ‘나 당신에게 집중하고 있어요’는 하나의 의식의 형태를 보여준다. 특히 그는 이번 무대를 통해 ‘경계선들은 한 세계와 다른 세계를 나누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경계들은 연결하기 위해 존재한다’는 걸 헤아리게 한다.

이정인-‘나는 준비 되었어’ /ACC 제공

현대무용을 중심으로 장르를 뛰어넘는 다각적 예술활동을 펼치고 있는 이정인은 작품 ‘나는 준비 되었어’를 들고 무대에 선다. 조선 후기 화가 신윤복의 풍속화 속 여성들로부터 영감을 받아 ‘여성들의 놀이’를 활용한 안무적 장치를 통해 여성의 욕망에 대한 표출과 실제적 이미지를 다각적인 구성으로 접근한다.

한편, ‘2020 안무가 랩 쇼케이스’의 보다 자세한 사항은 ACC 누리집을 참고하거나 연구교류과로 문의하면 된다.
/정희윤 기자 star@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4
ad55

인기기사

ad52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문화관광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