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20년 넘게 방치 서방지하상가 활용방안 찾아야"

기사승인 2020.10.15  18:34:50

공유
ad51
ad53

- 김영순 북구의원, 대책 마련 촉구

“20년 넘게 방치 서방지하상가 활용방안 찾아야”
김영순 북구의원, 대책 마련 촉구
장기간 방치로 지반 침하 등 우려

김영순 광주 북구의회 부의장.

20년 넘게 지하에 방치되고 있는 광주 북구 서방지하상가의 활용 방안을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광주 북구의회 김영순 부의장은 15일 구 의회에서 열린 제265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 구정 질의를 통해 “20년 넘게 방치되고 있는 서방지하상가의 시설 안전에 대한 주민 우려가 높다.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이어 김 의원은 “서방지하상가는 1997년 착공 2년 만에 시공사 부도로 공사가 중단됐다”며 “사업성이 없다는 이유로 공사 재개도 좌절됐다. 이후 광주시에 무상 기부 채납됐다. 2013년 시가 추진한 LED식물·전시공간조성 민자사업마저도 지장물 이설 문제로 무산됐다”고 설명했다.

특히 “결국 130억 원을 들여 굴착한 길이 135m의 터널·시설물을 그대로 편도 8차선 도로 지하에 묻었다”며 “시에서 주관하는 사업이라는 이유로 북구는 팔짱을 끼고 지켜만 보고 있다. 주민들에게 막대한 피해와 혈세를 낭비한 이 사업에 대해 누구도 사죄하고 책임지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또 “도심 대로 아래에 텅 빈 구조물이 방치돼 있다 보니 구조물 안전성이 우려된다”면서 “특히 올해는 기록적인 집중호우가 내린 만큼 빗물 유입에 따른 지반 침하·옹벽 균열이 발생할 수 있다. 인근에 15만V 이상의 고압선이 지나 대형 폭발 사고 등 위험도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문인 북구청장은 “장기간 방치돼 서방지하상가에 대한 안전을 우려하는 주민 목소리에 공감한다”면서 “1999년 공사 중단 이후 매년 구조물 상부 침하·변형 상태, 전기시설 등을 점검하고 있다. 지난 2018년부터는 시·구 합동 점검을 진행해 안전사고 예방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재환 기자 kjh@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4
ad55

인기기사

ad52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문화관광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