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광주노동청, 삼성전자 광주사업장 산재 은폐 의혹 조사

기사승인 2020.10.15  17:44:15

공유
ad51
ad53
광주노동청, 삼성전자 광주사업장 산재 은폐 의혹 조사

업무상 질병 관련 산재도 37건

강현철 청장 “은폐 가능성 있어”

광주지방고용노동청이 삼성전자 광주사업장의 산업재해 은폐 정황을 포착하고 조사를 벌이고 있는 사실이 국정감사에 확인됐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더불어민주당 이수진(비례대표) 의원은 15일 전국 고용노동청 국감에서 “삼성전자 광주사업장 4곳에서 사고성 재해 10여건이 발생했는데 이를 보고하지 않았다”며 “사고를 은폐하려는 의혹도 있다”고 지적했다.

이날 증인으로 출석한 강현철 광주지방고용노동청장은 “저희가 보기에도 은폐 가능성이 있다”며 “산재 미보고 사건과 은폐 정황이 서로 연계되는지 엄밀하게 조사하고 있다”고 답했다.

강 청장은 “사고성 재해 외에도 업무상 질병과 관련한 산업 재해로 보이는 37건이 포착됐다”며 “역시 은폐 여부를 추가 조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사 측의 (산재) 신청 방해 등의 행위가 있었던 것으로 보여 조직문화 개선이 필요한 부분이 있다”며 “아직 힘이 약한 노조의 상황을 고려해 광주노동청 주관으로 노사가 해결하도록 하겠다”고 언급했다.

앞서 이 의원 측은 광주지방고용노동청이 올해 8월 광주 소재 삼성전자 4개 사업장을 현장 조사해 사고성 재해 10여건을 파악한 사실을 확인한 바 있다.

이와 관련 삼성전자 측은 발생 보고와 발생원인 기록보존 의무를 지키지 않은 것으로 드러나 당국으로부터 과태료 6천640만원과 시정명령을 부과받았다.
/이은창 기자 lec@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4
ad55

인기기사

ad52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문화관광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