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광주시 "일본뇌염 바이러스 감염 주의"

기사승인 2020.10.17  15:05:33

공유
ad51
ad53

- 경기도서 올해 첫 일본뇌염 환자 발생

광주광역시는 최근 경기도에서 일본뇌염 환자가 확인됨에 따라 주의를 당부했다.

17일 광주시에 따르면 일본뇌염 바이러스를 가진 매개모기에 물린 경우 대부분 무증상이나 250명 중 1명 정도에서 임상증상이 나타나며, 치명적인 급성뇌염으로 진행될 수 있다. 이 중 20~30%는 사망에까지 이를 수 있다.

일본뇌염을 전파하는 ‘작은빨간집모기’는 논이나 동물축사, 웅덩이 등에 서식하는 모기로 주로 야간에 흡혈 활동을 한다. 7~9월에 매개모기 밀도가 높아지고 10월말까지 관찰된다.

일본뇌염은 효과적인 예방백신이 있으므로 국가예방접종 지원 대상이 되는 연령의 모든 어린이는 표준예방접종일정에 맞춰 접종을 완료하면 된다.

성인의 경우 논 또는 돼지 축사 인근 등 일본뇌염 매개모기 출현이 많은 위험지역에 거주하는 사람 및 일본뇌염 유행국가로 여행 계획이 있는 사람 중 과거 일본뇌염 예방접종 경험이 없는 성인을 대상으로 예방접종이 권장된다.


일본뇌염 예방접종을 희망하는 성인은 의료기관에서 유료접종받으면 된다.

시 관계자는 “일본뇌염을 전파하는 작은빨간집모기가 10월말까지 관찰되고, 전체 환자의 90% 이상이 8월에서 11월에 발생하므로, 야외활동과 가정에서 모기예방수칙을 준수해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정세영 기자 jsy@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4
ad55

인기기사

ad52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문화관광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