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남도일보 기고-포스트 코로나 시대, 집회시위 문화도 이젠 바뀌어야

기사승인 2020.10.19  18:02:45

공유
ad51
ad53
포스트 코로나 시대, 집회시위 문화도 이젠 바뀌어야

김회만<광양경찰서 정보계 경위>

김회만 경위

최근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거리두기 조치가 2단계에서 1단계로 완화되자 또다시 보수단체가 광화문 집회를 준비한다고 한다.

경찰에서도 코로나 확산을 차단하고 공공안녕의 위험에 대한 예방 및 대응 차원에서 감염병 예방법 위반 우려가 있는 집회에 대해 엄정 대응 방침을 내놓으며 집회 주최측과 충돌 위기가 고조되고 있다.

실제로 지난 8·15 광복절 집회로 인해 30명 이상의 경찰관들이 크고 작은 부상을 입었다. 경찰청 자료에 따르면 올해 9월 기준 코로나19로 대규모 집회가 금지된 상황에서도 전년 동기대비 58.3%(60명→35명) 수준의 경찰 부상자가 지속 발생중이다.

이를 계기로 공권력을 확립해야 된다는 사회분위기가 형성되어 경찰의 집회시위 패러다임 보완이 이루어졌다. 기존엔 자율과 책임에 기반한 평화적 집회시위 문화 정착을 위해 비폭력으로 진행되는 집회는 사소한 불법이 발생하더라도 경찰 개입을 자제했었다.

하지만 공권력 무력화를 시도하는 행위가 지속 발생하고 코로나 상황이라는 엄중한 시기에 따라 장기간 고질적·반복적 불법행위가 지속되거나 불법의 정도가 큰 경우 경찰력을 투입해 적극적으로 예방 및 제지하고 필요시 사후 사법처리를 확행한다는 방침이다.

물론, 집회결사의 자유는 헌법에 보장된 자유권이지만 국가안전보장, 질서유지 또는 공공복리를 위하여 필요한 경우에 한하여 법률로써 제한할 수 있다. 결국, 코로나19라는 초유의 사태를 맞아 집회시위 문화도 이전과는 다른 변화가 필요할 것 같다. 집단 이익에만 매몰되어 국민들에게 피해를 주는 집회는 더이상 공감받을 수 없다는 사실을 명심하고, 조금 더 이웃을 배려하는 성숙한 시위 문화를 정착해 나갔으면 하는 바람이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54
ad55

인기기사

ad52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문화관광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