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장성 가을은 주민들 손으로 가꾼다"

기사승인 2020.10.25  14:03:55

공유
ad51
ad53

“장성 가을은 주민들 손으로 가꾼다”
주민 직접 꾸민 마을정원 도시 경관 변화
황금사철 등 가을꽃 활짝 피어 ‘시선 집중’

장성 주민들이 직접 가꾼 마을정원이 도시 경관을 한층 아름답게 물들이고 있어 화제다. 사진은 북하면 중평옐로우정원. /장성군 제공

전남 장성군 주민들이 직접 가꾼 마을정원이 도심 속 분위기를 바꾸는데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우선 진원면 산동리 작동마을회관 옆에 조성된 가을정원이 눈길을 끈다. 작동마을 주민자치발전위원회 회원들이 주축이 돼 ‘황금사철과 국화’, ‘메리골드’, ‘수경식물’ 등을 식재했다. 또 물레방아와 연못통 등도 설치해 마을풍경과 조화까지 이끌어냈다.

작동마을 주민들은 날씨가 추워질 때를 대비해 정원 관리에 각별히 신경쓰고 있다. 11월 이후에는 겨울꽃도 식재할 예정이다.

황룡면에서는 마을의 자투리 땅에 ‘황금정원’을 조성했다. 메리골드, 해바라기 등 노란꽃들이 주인공이다. 황룡면 주민자치발전위원회 회원들이 힘을 모아 꽃을 심고, 포토존을 설치했다. 가을꽃이 만개한 황룡강과 어우러져 한층 아름다운 풍광을 감상할 수 있다.

장성 북하면 중평마을 주민들도 방치돼 있던 땅에 꽃을 심어 정원을 만들었다. 주민들이 손수 식재한 핑크뮬리와 노랑붓들레아, 황금사철 등이 버려졌던 공간에 생기를 더하고 있다. 마을 주민들의 치유 공간으로 자리잡은 이곳은 ‘중평옐로우정원’이라는 이름도 얻었다.

이처럼 장성군은 지역 내 자투리 땅을 대상으로 ‘군민과 함께 하는 옐로우시티 정원조성사업’을 추진 중이다. 총 사업규모는 908㎡로 13개의 작은 정원이 마을마다 조성돼 활기를 불어넣고 있다.

이와 별도로 장성군은 올해부터 지역 곳곳에 조성한 소규모 마을정원을 전문적으로 관리하기 위한 시민정원사도 양성 중이다. 이미 1기 교육생 46명이 지난 9월께 장성읍 건강보험공단과 청운교(반구다리), 제1황룡교 회전교차로 인근에 황금사철, 옥잠화 등 다양한 꽃들을 식재하며 정원을 완성하는 등 성과도 뚜렷하다.

유두석 장성군수는 “방치돼 있던 국토가 마을 주민들의 손을 거쳐 아름다운 정원으로 거듭나고 있다”며 “화사하게 피어난 가을꽃처럼 새로운 장성을 군민과 함께 그려가겠다”고 말했다.

장성/박문수 기자 pms@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54
ad55

인기기사

ad52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문화관광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