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광주시, 국토부에 도심융합특구 선도사업 지정 신청

기사승인 2020.10.25  17:03:10

공유
ad51
ad53

- 북·서·광산구 3곳 후보지 제출

광주시, 국토부에 도심융합특구 선도사업 지정 신청
북·서·광산구 3곳 후보지 제출
현장실사 거쳐 연내 선정 결과 발표
 

광주광역시청 청사. /남도일보 자료사진

광주광역시가 지난 16일 국토교통부에 도심융합특구 선도사업 지정을 신청했다고 25일 밝혔다.

시가 국토부에 제출한 후보지는 서구 1곳·북구 1곳·광산구 1곳으로 총 3곳이다.

지난달 23일 국토교통부(국가균형발전위원회)는 도심융합특구 선도사업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도심융합특구는 광주를 비롯한 대구·대전·부산·울산 등 지방 5대 광역시 도심에 기업·인재가 모일 수 있도록 우수한 산업·주거·문화 등 복합 인프라를 갖춘 고밀도 혁신공간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기존의 개발과 달리 접근성과 정주여건이 뛰어난 도시 중심지에다 고밀도 개발을 하는 도시재생 개념이 포함돼 있다. 특구 후보지는 ▲부지 면적 50만㎡ 이상 ▲공공기관 등 상위 핵심기관 연계성 ▲주거 및 상업 등 생활여건이 확보됐거나 확보 가능한 지역 ▲도심부지 확보 용이성 등을 충족해야 한다.

도심융합특구의 한국형 모델은 경기 성남에 위치한 ‘판교 제2테크노밸리’다. 판교 제2테크노밸리는 국토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문체부 등 5개 부처가 협력해 산업, 주거, 문화 공간을 조성하고 창업·벤처기업 등을 유치한 지역이다. 현재 450개 회사가 유치돼 있고, 향후 1천곳으로 확대하겠다는 계획이다.

해외의 경우 노바티스 등 세계적 제약회사 연구개발센터 및 840여개 스타트업 기업이 입주한 싱가포르 원노스 지구, 방직산업 집적지에 조성해 925개 기업이 들어서고 3만2천여명의 고용 효과를 낸 스페인 바르셀로나 포블레노우 등 공공과 민간이 협업해 ‘삶-일-여가’를 함께 영위하는 혁신지구가 모델이다.

국토교통부와 균형발전위 관계자 등은 지난 14일 광주를 찾아 사전답사 형식으로 후보지 3곳을 둘러본 것으로 알려졌다.

국토교통부는 올 연말까지 시가 제출한 후보지 현장 실사 등을 통해 선도 사업 후보지 선정에 나선다. 사업지로 선정되면 용역을 통한 기본계획 수립, 특별법 제정 등 절차를 거쳐 이르면 내년 6월께 특구 지정을 마치고 2022년 착공할 계획이다.
/정세영 기자 jsy@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장영철 2020-11-08 04:58:49

    광산구 산월동이 영산강 주변에 병원 학교 공원 체육시설등이 있고 산업시설부지 등이 널려있고 상무지구와 연결 도로계획이 있어 부합되는 조건이다.광주발전을 위한 적합장소인 것이다.삭제

    ad54
    ad55

    인기기사

    ad52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문화관광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