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남도일보 사설- 광주 민간공항이전 문제부터 해결하라

기사승인 2020.10.25  18:29:20

공유
ad51
ad53

광주 민간공항이전 문제부터 해결하라

광주 민간공항의 무안공항으로의 이전 문제가 시·도 상생 기류의 가늠자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민간공항 이전 문제는 군 공항과는 달리 광주시와 전남도간의 자치단체장의 권한이기 때문이다. 

국토부의 제3차 항공정책 기본계획에도 ‘광주민간공항과 무안국제공항 통합 등은 계획대로 추진한다’는 내용을 지난 1월 3일 확정고시 했다. 보다 중요한 것은 이미 국토부는 두 공항의 통합을 전제로 KTX 호남고속철 무안공항 경유와 활주로 확장, 각종 시설에 2조 5천438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추진중에 있다.

이처럼 중차대한 싯점에 시·도 통합논의가 불거지는 바람에 민간공항 이전 문제는 한발짝도 진척을 보지 못하고 되레 후퇴하는 모양새다. 민간공항 이전을 둘러싸고 ‘네탓 공방’이 점입가경이다. 계속되는 꼴불견 작태다.

광주시 교통건설국장은 지난 21일 광주시의회 답변 과정에서 “전남도가 군 공항이전을 회피하고 있다”고 날을 세웠다. 그는 이어 “광주시가 지난 2018년 광주민간공항을 무안공항과 통합하겠다고 약속한 것은 전남도가 군 공항이전에 적극적으로 협력한다는 약속과 신뢰 속에서 이뤄졌다”고 주장했다.

이런 주장에 전남도는 발끈했다. 전남도는 “당시 협약서에도 없는 내용을 근거로 ‘상생정신’에 어긋나는 행태를 보이고 있다”고 되받아치는 등 ‘갈등의 골’ 만 키우고 있다. 시·도간에 ‘달걀이 먼저냐, 닭이 먼저냐’ 식의 논쟁을 한치의 양보없이 전개하고 있는 셈이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24일 광주시청에서 이용섭 시장을 만나 ‘군 공항 이전 특별법’개정에 힘을 보태겠다고 약속했다. 27일에는 이 시장과 김영록 전남지사가 회동키로 돼 있다. 

시장·지사는 정치공학에 앞서 시·도민들의 실질적인 삶과 직결된 문제인 만큼 현안해결을 위해 형식에 얽매이지 말고 자주 만나라고 강력히 주문한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54
ad55

인기기사

ad52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문화관광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