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광주 동구 맛집 한돈>노릇하게 구워진 대패삼겹살 ‘한점’

기사승인 2020.11.19  18:01:01

공유
ad51
ad53
노릇하게 구워진 대패삼겹살 ‘한점’

광주 동구 맛집 한돈

육향 풍부…씹는 식감 ‘일품’

키조개·새우 등 먹거리 다양

식사후 철판 볶음밥은 ‘별미’

대패삼겹살. /김다란 기자 kdr@namdonews.com

노릇하게 구운 돼지고기 삼겹살과 소주 한잔은 대한민국 국민이면 누구나 좋아하는 소울푸드로 꼽힌다. 돼지고기 중에서도 특히 대패삼겹살은 저렴한 가격으로 쌀쌀한 날씨에 허기진 속을 따뜻하게 채워줄 최고의 음식이다. 그래서인지 대패삼겹살 집은 흔하지만, 맛에서만큼은 흔하지 않은 집을 찾는 일이 쉽지 않다. 하지만 동구 산수동의 ‘한돈’에서는 특별한 맛의 대패삼겹살을 맛볼 수 있다.

대패상추쌈. /김다란 기자 kdr@namdonews.com
◇속을 따뜻하게 채워주는 대패삼겹살

한돈은 국내산 생삼겹살을 사용한다. 통삼겹살을 살짝 얼린 후 기계로 썰어 손님상에 나가는데, 얇은 두께임에도 그 육향만큼은 삼겹살 못지않게 풍부하다. 콩나물과 다진 마늘 등으로 양념한 파무침을 곁들여 불판에 구워 먹으면 제대로 된 대패삼겹살을 한판을 즐길 수 있다.

반찬으로 나오는 알싸한 파무침은 돼지고기의 잔향을 잡아줄 뿐 아니라, 씹는 식감을 풍부하게 해준다. 특히 반찬으로 나오는 청양고추를 듬뿍 넣은 열무김치는 기름진 대패삼겹살과 잘 어울린다. 쑥갓·상추·깻잎 등 다양하게 준비돼 있는 쌈채소에 노릇한 대패삼겹살을 대여섯 점씩 올려 입안 가득 먹으면 더욱 맛있게 먹을 수 있다.

키조개 대패삼겹살 삼합. /김다란 기자 kdr@namdonews.com
‘한돈’은 대패삼겹살뿐만 아니라 키조개와 새우, 황태 떡국 등 먹거리도 다양하다.

해물탕집을 10년간 운영했던 경력이 있는 주인장 조소영(53·여)씨가 거래처에서 신선한 해물을 들여오는 덕분에 삼겹살집에서 맛볼 수 없는 산지의 해물맛을 느낄 수 있다. 특히 대패삼겹살과 키조개를 함께 구워 씻은김치를 얹어 먹는 대패삼겹 키조개 삼합은 이 집에서만 먹을 수 있는 별미다.

볶음밥. /김다란 기자 kdr@namdonews.com
김치와 콩나물과 함께 볶아주는 볶음밥은 식사를 마무리하기에 좋다. 삼겹살을 가위로 잘게 잘라 배추김치와 콩나물을 적당히 넣고 불판에 볶아내면 그 맛에 푹 빠져든다. 특히 볶음밥을 주문하면 나오는 시래기 된장국은 진하고 시원한 국물이 일품이다.

◇영양도 풍부…빈혈 예방 탁월

대패삼겹살은 얇은 두께로 썰어낸 삼겹살을 뜻한다. 대패로 썬 듯이 얇다 하여 대패삼겹살이라 이름 붙여졌다. 냉장 상태의 고기에는 단단함이 없어 얇게 썰어내기 힘들기 때문에 삼겹살을 냉동시킨 뒤 썰어내어 고기의 형태가 둥글게 말려있다. 이 상태에서 녹을 경우 고기의 형태가 흐물흐물해지므로 조리 직전까지 냉동 상태를 유지하는 것이 좋다. 또한 두께가 얇기 때문에 돼지고기 특유의 잡냄새가 없고 익는 시간이 빨라 섭취가 수월하다.

혈액순환을 원활하게 해주는 삼겹살은 콜레스테롤의 축적을 막아주고 우리 몸속의 중금속을 배출해준다고 한다. 또한 영양도 풍부한 데다 어린이들의 성장발육은 물론 빈혈 예방과 간장 보호에도 많은 도움이 된다. 돼지고기는 새우젓과 먹으면 맛도 좋을뿐더러 소화흡수도 잘된다. 이렇게 질 좋은 대패삼겹살을 맛볼 수 있는 한 돈의 주인장 조 씨는 내 가족이 먹는다는 정직한 신념으로 음식점을 운영하고 있다.

주인장 조 씨는 “내 가족이 먹는다는 생각으로 신선하고 깨끗하게 음식을 만들려고 하고 있다”며 “손님들이 맛있게 먹었다고 할 때가 가장 기쁘다”고 말했다.

/김다란 기자 kdr@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54
ad55

인기기사

ad52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문화관광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