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축산물 유통 혁신…나주축산물공판장 가동

기사승인 2020.11.21  13:48:25

공유
ad51
ad53

축산물 유통 혁신…나주축산물공판장 가동
道, 최첨단 도축·가공·경매시설 등 완비

도축부터 가공·경매시설까지 완비한 ‘농협 나주축산물공판장’이 문을 열었다. /전남도 제공

도축부터 가공·경매시설까지 완비한 축산물공판장이 전남 나주에서 문을 열고 본격적인 가동에 돌입했다.

21일 전남도에 따르면 최근 나주시 혁신산단내 ‘농협 나주축산물공판장’이 문을 열었다. 신축된 공판장은 나주 왕곡면 나주혁신산업단지 내 7만4천㎡의 부지에 지하 1층, 지상 3층 면적 2만1천㎡ 규모로 구축됐으며, 최첨단 시설을 갖춰 도축을 개시했다.

일일 도축물량은 소 150마리와 돼지 1천 200마리 규모며, 소 100마리와 돼지 800마리를 가공할 수 있는 시설을 갖췄다.

특히 가축전염병 차단방역을 최우선으로 고려했다. 생축 수송 차량과 식육 운반 냉장차량의 출입구를 각각 분리해 터널식 소독시설 3개를 설치했다.


또 급냉터널과 여러 공간의 개별 예냉실이 설치돼 고기 품질 향상과 경락가격 상승이 기대된다.

경매장은 지육을 입체적으로 볼 수 있도록 했으며, 지육에 관한 정보를 대형 모니터로 동시에 확인할 수 있는 첨단 경매시스템도 구축했다.

기존 나주축산물공판장은 지난 1991년부터 나주 운곡동에 위치해 29년간 도축장을 운영해왔다.

전남도는 노후화된 도축시설의 신축이전과 ‘제값 받는 축산물’ 생산을 위해 지난 2016년 농협경제지주와 투자협약을 맺었으며, 4년만에 신축시설이 문을 열었다. 농협경제지주는 그동안 848억원을 투입했다.

이와함께 도내에서 생산된 한우가 타 지역으로 출하되는 구조적인 문제를 개선하기 위해 수도권 대형 유통업체를 유치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경매 활성화와 운송비 절감을 이끌어 축산농가의 소득으로 연결될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전남도 관계자는 “앞으로도 유통구조 개선과 지역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겠다”며 “타지역으로 반출되면서 발생히고 있는 운송비 손실과 질병확산 우려도 해소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박지훈 기자 jhp9900@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54
ad55

인기기사

ad52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문화관광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