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내년 국내 자동차시장 이끌 신차는

기사승인 2020.12.29  17:46:39

공유
ad51
ad53
내년 국내 자동차시장 이끌 신차는

현대기아차, E-GMP 기반 전기차 출격

제네시스 GV70·6년만에 스포티지도
제네시스 GV70. /제네시스 제공
스포티지
코로나19 여파에도 내수 시장을 바탕으로 선방한 국내 자동차 업계가 새해에는 전기차를 중심으로 한 신규 라인업을 선보일 예정이다.

현대차그룹이 내년을 전기차 도약의 원년으로 삼는 등 미래 자동차 산업 재편이 가속화하고 있어 내년 출격을 앞둔 신차들도 볼륨 모델(많이 팔리는 차종)보다는 전기차가 주력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29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 는 내년 상반기 전기차 전용 플랫폼인 E-GMP를 처음으로 적용한 아이오닉5를 출시한다. 콘센트카 ‘45’를 기반으로 한 준중형 크로스오버유틸리티차(CUV)다.

E-GMP 기반 전기차는 1회 충전으로 국내 기준 500㎞ 이상까지 주행할 수 있으며, 800V 충전 시스템을 갖추고 있어 초고속 급속충전기 이용시 18분 안에 80%까지 충전할 수 있다.

E-GMP를 탑재한 제네시스 JW(프로젝트명)와 기아차 CV(프로젝트명)도 각각 내년에 공개된다. G80 기반 전기차 등 기존 제네시스 차량의 파생 전기차 모델도 출시될 것으로 예상된다.

현대차는 이와 함께 내년 상반기 스타렉스 후속 모델을 선보인다. 2007년 출시한 그랜드 스타렉스의 후속 모델로, 지난달 전북현대 이동국 선수의 은퇴식에서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 직접 은퇴 선물로 교환권을 전달한 모델이기도 하다.

기아차는 상반기 준대형 세단 K7의 3세대 모델을 선보이는 데 이어 내년 중에 대표 볼륨 모델인 스포티지의 5세대 모델도 출시할 예정이다. 2015년 4세대 이후 6년 만에 선보이는 신형 스포티지 모델은 가솔린, 디젤과 함께 하이브리드까지 라인업을 갖출 것으로 예상된다.

제네시스는 이달 초 공개한 첫 중형 SUV 모델인 GV70을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판매하고, 신형 G90도 이르면 내년 말 출시할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임금·단체협상 교섭을 마치고 경영 정상화에 속도를 내는 한국GM의 경우 쉐보레 브랜드가 완전 신차와 부분변경 모델 4∼5개 차종을 출시할 예정이다. 쉐보레는 전기차 시장 확대에 대응하기 위해 전기차 신모델과 현재 판매되는 볼트EV의 부분변경 모델 등 2개 차종 이상의 신차 출시를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극심한 경영난으로 생사기로에 놓인 쌍용차는 국내 전기차 시장의 첫 준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인 E100을 내년 상반기 중 출시할 예정이다. 상품성 개선 모델과 부분변경 모델도 2·3개 선보일 계획이다.

올해 6종의 신차를 출시했던 르노삼성차는 내년에는 기존 차종의 연식 변경 모델을 중심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임소연 기자 lsy@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54
ad55

인기기사

ad52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문화관광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