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강형구 작가의 야설천하(野說天下)- <제4화>기생 소백주 (54)홍수개

기사승인 2021.01.10  17:36:21

공유
ad51
ad53
강형구 작가의 야설천하(野說天下)- <제4화>기생 소백주 (54)홍수개

<제4화>기생 소백주 (54)홍수개

그림/이미애(삽화가)
그림/이미애(삽화가)
김선비는 정말 생각할수록 자신이 쓸개 빠진 타락한 인종임을 생각하고는 가슴깊이 한숨을 삼켜 무는 것이었다.

그도 그럴 것이 과거시험에 낙방하고 가산을 탕진해 뇌물을 바친 것은 그렇다 치더라도 늙은 어머니와 처자식들이 굶어 죽게 생겼다는 전갈을 받고 집으로 내려가는 길에 한 끼 굶주림을 해결하고자 저 소백주를 만나 젊은 여인의 향기에 도취되어 일체를 망각하고 3년을 지내버렸으니 이는 도무지 상식 밖의 일이 아니고 무엇인가!

뜻을 이루지 못하고 가산을 탕진해 버린 것도 고사하고 여인에게 미쳐 가족에 대한 책임을 져버렸으니 이는 사람이 아니었다.

늙은 어머니는 살았을까? 죽었을까? 마누라와 자식들은 소식도 전하지 않은 자신을 원망하며 굶주림에 시달리고 있는 것은 아닐까? 자식으로서도 남편으로서도 아버지로서도 모든 것을 다 팽개쳐버리고 될 대로 되라하고 아름다운 여인의 품에 빠져 희희낙락 온갖 호사를 다 누렸으니 정말로 타락한 인종이 아니고 무엇이겠는가?

인간으로서의 도리와 책임도 다 내버리고 지나쳐온 지난날을 회상하며 김선비는 멀리 달아나버린 제 정신이 이제야 돌아온 듯 한잔 술을 급히 들이켜고는 눈을 지그시 감는 것이었다.

정말로 이정승의 사랑방에서 어느 선비에게 들었던 수캐골의 난봉꾼 홍수개보다도 못한 자라는 생각이 들어 깊은 자괴감에 김선비는 순간 빠져 드는 것이었다.

남도의 어느 심심산골에 홍수개(洪修開)라는 자가 살고 있었다. 홍수개의 아버지 홍진사가 한 겨울에 첫아들을 낳고 그 이름을 지을 때 수신제가치국평천하(修身齊家治國平天下)의 첫 글자인 닦을 수(修)자를 따고 홍가 가문의 항렬자인 열 개(開)자를 써서 성씨가 넓을 홍(洪)이니 닦아서 넓게 펼치라는 심오한 뜻으로 그렇게 지었던 것이다. 그런데 자라나면서 수개가 수캐가 되어버렸으니, 그것도 하필 발정한 수캐가 되었으니 그 또한 기이한 하늘의 조화가 아니고 무엇이랴!

홍수개의 아버지 홍진사는 비록 학문을 닦아 향시인 진사시에 합격하고는 크게 펼치지는 못하였으나 자그마한 산골에서 문자속량이라도 깨우친 자로서 존경을 한 몸에 받고 있었다.

비록 높은 산 고개를 두 개나 넘어야 들어가야 할 아담한 마을에 터 잡고 살고는 있었으나 그 산골짜기 산이며 논밭이 거개가 다 홍진사 땅이었다. 못해도 백석지기가 되는 집안에 서책을 두루 섭렵한 지식인이었다. 그러기에 홍진사는 아들 수개에게 기대가 컸었다.

그러나 홍수개는 아버지 홍진사의 기대를 항상 저버렸다. 어려서부터 서책은 멀리하고 밖으로만 나다니며 남의 집 아이 때려놓고 울리기, 남의 집 채소 밭 망쳐 놓기, 남의 집 과일 따먹기, 남의 집 닭 토끼 잡아먹기 등 온갖 짓궂은 장난질을 일삼았다.

그때마다 홍진사는 홍수개를 붙잡아 타일렀다. 그래도 그 버릇은 더해갔다. 하룻강아지 범 무서운 줄 모른다더니 그 철없는 강아지처럼 읽던 서책을 내팽개치고 잠시의 틈만 생기면 밖으로 줄행랑을 쳐버리는 것이었다. <계속>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54
ad55

인기기사

ad52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문화관광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