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분양가 논란’ 광주 중앙1지구 평당 1천900만원 잠정 합의

기사승인 2021.01.13  17:47:06

공유
ad51
ad53

- 85㎡ 이하 중소형 평수 없애고 건축 면적·용적률 상향키로

‘분양가 논란’ 광주 중앙1지구 평당 1천900만원 잠정 합의
85㎡ 이하 중소형 평수 없애고 건축 면적·용적률 상향키로
 

광주 중앙공원. /뉴시스

고분양가 관리지역으로 지정되면서 논란이 끊이지 않던 광주 서구 중앙공원 1지구 아파트 분양가가 평당 1천900만원에 잠정 합의됐다.

하지만 서민, 중산층이 선호하는 중소형 평수를 없애고 용적률 상향 등 사업자 측의 요구가 거의 수용되면서 특혜 시비도 예상된다.

13일 광주시에 따르면 ㈜한양이 최대주주로 참여한 빛고을중앙공원개발㈜ 측이 지난해 11월 시에 제출한 사업계획 변경안에 대해 전남대 산학협력단의 적정성 검토와 전문가 자문 결과 “전반적으로 타당하다”는 결론이 내려졌고 시와 사업자측 모두 이를 수용했다.

아파트 건설이 가능한 비공원 시설 면적을 기존 7.85%에서 8.17%인 19만8천990㎡, 용적률을 199.80%에서 214.33%(12∼27층)로 늘렸다.

세대수는 분양의 경우 383세대로 계획했던 전용 면적 85㎡ 이하(34평)를 ‘수익성이 낮다’는 이유로 공급하지 않는 대신 85㎡ 초과(37∼80평)로만 1천828세대를 조성하기로 했다.

임대는 85㎡ 이하가 50세대 늘어난 296세대, 애초 없던 85㎡ 초과(45평) 703세대로 계획됐다.

‘선분양 + 임대’에서 ‘후분양 + 임대’로 변경하고, 분양가는 평당 1천900만원(분양), 평당 1천533만원(임대)으로 결정됐다.

앞서 지난 2019년 7월 광주시의 요청으로 주택도시보증공사(HUG)가 중앙공원 1지구를 포함한 서구 전체를 고분양가 관리지역으로 지정하면서 1천500만원대 이상 분양가는 현실적으로 책정할 수 없게 됐다.

시와 사업자는 분양가를 낮추는 대신 다른 방법으로 사업성을 높이는 방안을 구상했다.

시는 민간공원특례사업 공동주택의 경우 분양원가 공개 대상이 아니지만, 공공택지 외 택지에서 시행되는 분양가 상한제 규정을 중시해 주택건설사업 계획승인 신청 단계에서 분양원가를 공개하기로 했다.

시 관계자는 “공익성, 사업성을 토대로 변경안의 타당성을 전남대 산학협력단에 의뢰해 분석한 결과 적정하다는 의견을 받았다”며 “다음 달 중 도시계획위원회 심의를 상정하고 이후 경관 심의, 건축 심의 등 행정 절차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정세영 기자 jsy@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54
ad55

인기기사

ad52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문화관광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