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편의점 직원도 속인 ‘기프트카드 보이스피싱’

기사승인 2021.01.13  17:24:09

공유
ad51
ad53
편의점 직원도 속인 ‘기프트카드 보이스피싱’

구글 관계자인 척 범행
구글 관계자인 척 편의점 직원을 속여 구글 기프트카드(온라인상품권) 일련번호를 가로채는 전화금융사기(보이스피싱) 범죄가 발생했다.

13일 광주 북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1일 광주 북구 운암동의 한 편의점에서 구글 기프트카드 일련번호를 가로채기 당했다는 보이스피싱 피해 신고가 접수됐다.

사건 당시 보이스피싱 일당은 구글 관계자 행세를 하며 편의점 직원에게 “기프트카드의 재고가 맞지 않아 확인한다”며 상품권 일번번호를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일당에게 속은 편의점 직원은 7차례에 걸쳐 100여만원 상당의 기프트카드 일련번호를 알려줬다.

신고를 받은 경찰은 통신 기록을 조회하는 등 보이스피싱 일당의 뒤를 쫓고 있다.

광주 북부경찰서 관계자는 “최근 지인 등을 사칭해 온라인상품권을 편취하는 사기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며 “기존 수법 외 다양한 수법이 새롭게 등장하고 있으니 누군가 구매를 요구하거나 일련번호 전송을 요구하면 사기를 의심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김재환 기자 kjh@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54
ad55

인기기사

ad52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문화관광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