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전남도의원 부인…직장내 도넘은 갑질 ‘파장’

기사승인 2021.02.23  15:57:33

공유
ad51
ad53

‘목포 출신’전남도의원 부인 … 직장내 도 넘은 갑질 ‘파장’
전남청소년미래재단서 문제 불거져
간부 2명 조사중…지역사회 비난
“출자·출연기관 전방위 조사 해야”

전남도청 전경.

전남도가 출자·출연한 기관인 전남청소년미래재단(이하 재단)에서 직장 내 상습적인 ‘갑질’ 논란이 불거지면서 지역사회의 공분을 사고 있다. 이 과정에서 재단 상급자 2명이 가해자로 지목되면서 조사가 진행중인데, 이 가운데 1명이 목포 출신 A전남도의원 부인으로 드러나 파장은 더욱 확산되고 있다.

23일 전남도와 전남노동권익센터에 따르면 산하기관인 전남청소년미래재단에서 상습적으로 상급자의 폭언과 괴롭힘 등이 이어지고 있다는 진정서가 접수돼 사실관계 여부에 대해 조사 중이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광주전남지부에서 제기한 이번 ‘갑질’ 주장은 지난해 12월 재단 전 직원(임원 제외 34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를 토대로 증거를 제시했다. 이 설문조사 응답자 28명 중 15명(44%)이 직장 내 ‘괴롭힘을 겪었다’고 답했다.

‘괴롭힘을 당했다’고 응답한 15명 중 6명은 극단적 선택까지 생각해본 것으로 나타났다. 이 중 1명은 실제 극단적 선택에 대한 계획을 세워 정신과 치료를 받았다고 한다.

직장 갑질 피해자들은 설문조사에서 특정 간부 2명이 지위를 이용한 언어폭력과 업무 관련 괴롭힘을 하고 있다고 호소했다.

해당 간부들은 하급자가 연차나 반일 휴가 결재를 올리면 상당히 심한 인격모독성 발언을 일삼았다. 팀원에게 업무 관련 질책을 하며 퇴근 시간인 오후 6시부터 한 시간 동안 사무실에 서 있으라고 압박하기도 했다.

노조는 2019년에도 직장 내 괴롭힘을 광주지방고용노동청에 신고했지만 노동청이 내부 교육을 하라고 사건을 종결하는 바람에 갑질이 이어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를 계기로 지난해 1월 노조를 결성한 후 일부 직원은 원장에게 갑질 대책을 요구했지만 묵살당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에 현재 전남노동권익센터는 가해자로 지목된 ‘상급자’와 피해자인 직원 등을 상대로 ‘갑질’ 논란을 조사 중이다.

특히 A전남도의원 부인이 가해자로 포함되면서 징계수위에 대해 촉각이 모아지고 있다.

전남도 산하기관에서 벌어진 사안인 만큼, 현직에 있는 도의원의 눈치를 볼 수 밖에 없는 구조라는 뒷말도 무성하다. 자칫 문제가 불거진 사안보다 징계가 축소되거나 형평성에 어긋난다면 지역사회 비난은 더욱 거세질 것으로 보인다.

일각에서는 이번 사태에 대해 ‘곪은게 터졌다’는 목소리다. 재단의 특성상 입사와 동시 한 자리에 오래 머무를 수 밖에 없는 구조인데, 상급자인 센터장이나 팀장의 권한이 막강하면서 불이익을 받을 두려움에 ‘쉬쉬’ 했다는 것이다.

전남노동권익센터 관계자는 “구체적인 사안에 대한 사실조사를 마친 뒤 이달 안에 조사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이번 ‘갑질’ 파장을 계기로 그동안 노출 빈도가 낮은 전남도 산하 출자, 출연기관에 대한 전반적인 조사가 필요하다는 목소리도 확산되고 있다.

/박지훈 기자 jhp9900@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54
ad55

인기기사

ad52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문화관광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