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전국 최대 ‘전남 정원 네트워크’ 구축 본격화

기사승인 2021.02.23  15:58:01

공유
ad51
ad53

전국 최대 ‘전남 정원 네트워크’ 구축 본격화
순천만정원·완도수목원·담양문화원 핵심 축
15개 사업 432억 투자 … 산림관광 1번지 주목

완도수목원 난대숲

지역 정원·수목원과 연계한 ‘전남 정원 네트워크’ 구축이 본격화 된다. 순천만국가정원(동부권), 완도 국립난대수목원(서남부권), 담양 국립한국정원문화원(북부권)이 핵심 축이다. 전국 최대 규모로 진행되는 이번 사업이 완료되면 전남지역이 명실상부 산림관광 1번지로 거듭날 것으로 기대된다.

23일 전남도에 다르면 정원 네트워크 기반 구축을 위해 올해 신규 정원 조성과 생활 속 정원문화 확산 등에 전국 최대 규모인 15개 사업, 432억원을 투자한다.

대규모 핵심사업으로 ▲국립완도난대수목원(1천 872억원) ▲2023순천만국제정원박람회(467억원) ▲국립한국정원문화원(196억원) 조성사업이 추진된다. 3개 사업은 최근 산림청 추진 대규모 국책사업으로 지난해 전남이 최종 대상지로 선정됐다.

이를 위해 3개 권역간 연계 관광 투어, 체험 프로그램 등 컨텐츠 발굴과 공동 SNS 홍보 강화를 통한 도민들의 정원 생활 향유는 물론 관광객을 유도해 지역 산림관광 활성화를 도모할 계획이다.

지역 정원 기반조성사업으로는 ▲제1회 전남 정원 페스티벌 개최 ▲도민 생활밀착형 정원▲ 청정전남 으뜸마을 만들기 연계 공동체정원▲ 지역 거점 지방정원 조성 ▲남악 모두누리 열린숲 ▲공공시설 및 의료기관 내 스마트가든 조성 ▲정원전문가 양성 등이 시행된다.

이와함께 개인이 만들고 가꿔 온 특색있는 민간 정원·수목원도 연계한다는 계획이다. 전남에는 14개의 민간정원과 3개의 사립수목원이 운영되고 있다.

특히 해남 포레스트수목원과 구례 쌍산재, 보성 윤제림(성림정원)이 지난해 코로나19에도 불구하고 도내 핫플레이스로 급부상해 많은 관광객이 찾았다.

지난해 10만 명이 방문한 해남 포레스트수목원은 수국꽃과 여름축제로 젊은층에게 인기다. 동서양의 인문학이 담긴 소정원이 조성돼 최근 한국관광공사 ‘강소형 잠재관광지 육성 대상지’로 선정되기도 했다.

3대를 이어 숲을 경영하고 있는 보성 윤제림의 변신도 흥미롭다. 정은조 대표의 선친부터 이어진 전통 산림경영이 정원형 숲을 조성한 체류형 산림관광 6차산업 단지로 탈바꿈해 코로나19 속에도 많은 관광객이 찾았다.

김영록 지사는 “생활 주변에 큰 나무를 심어 도민이 체감할 수 있는 정원을 지속적으로 확충하겠다”며 “앞으로 민간주도의 정원과 체류형 산림관광 활성화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박지훈 기자 jhp9900@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54
ad55

인기기사

ad52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문화관광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