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광주·전남지역 토지, 법원 경매시장서 ‘인기’

기사승인 2021.03.08  18:37:03

공유
ad51
ad53

광주·전남지역 토지, 법원 경매시장서 ‘인기’
지지옥션, 2021년 2월 전국 경매동향
신안 밭 211.5억원 낙찰…낙찰가 2위
광주 북동 도로에 65명…응찰자수 2위
 

전국 월별 경매 진행건수 및 낙찰가율.

광주·전남지역 토지가 2월 법원 경매시장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8일 법원경매 전문기업 지지옥션이 발표한 ‘2021년 2월 경매동향보고서’에 따르면 2월중 전국 경매 진행건수는 9천983건에 달했다. 이 가운데 4천346건이 낙찰됐다. 낙찰률은 43.5%, 낙찰가율은 77.9%를 각각 기록했다. 평균응찰자 수는 4.3명이었다. 2월 낙찰률 43.5%는 역대 가장 높은 수치다. 직전 최고치는 2017년 7월의 43%였다. 2월 주거시설 전체 낙찰가율도 90.6%로 직전 최고치를 넘어섰다. 특히 제주, 대구, 광주, 충남, 전남의 낙찰률이 50%를 넘기면서 이들 지역의 경매법정이 모처럼 활기를 띠었다.

2월 최고 낙찰가 물건은 경남 창원시 웅남동 소재 공장(3만2천846㎡)으로 감정가(456억103만원)의 77%인 351억5천300만원에 낙찰됐다.

이 물건은 파산선고 직후인 2019년 12월 경매개시 결정이 내려진 뒤 1년여만인 지난해 11월 첫 입찰 이후 2차례 유찰을 거쳐 2월 19일 3회차에 새로운 주인을 만났다.

전국 낙찰가 2위는 전남에서 나왔다.

전남 신안군 구대리에 있는 밭으로 지난해 10월 낙찰됐으나 잔금미납이 발생해 재매각이 진행돼 252.3%의 낙찰가율을 기록하며 211억5천600만원에 새주인을 찾았다. 3위는 경남 창원시 팔용동의 공장으로 146억5천261만원에 낙찰됐다.

응찰자 수 2위는 광주광역시에서 나왔다.

2월 전국 최다 응찰자 수 물건은 강원도 강릉시 주문진읍 교항리 소재 잡종지(489㎡)로 76명이 입찰에 참여해 감정가(4억7천286만원)의 2배가 넘는 11억2천200만원에 낙찰됐다.

응찰자 수 2위는 광주광역시 북동의 도로로 65명이 입찰에 참여해 감정가(5천907만원)의 470%인 2억7천787만원에 낙찰됐다./김용석 기자 yskim@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54
ad55

인기기사

ad52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문화관광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