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층수 논란…호남대 쌍촌캠퍼스 개발 ‘급제동’

기사승인 2021.04.07  18:12:11

공유
ad51
ad53

- 시 도시계획위, 10∼34층 936가구 조건부 승인

층수 논란…호남대 쌍촌캠퍼스 개발 ‘급제동’
시 도시계획위, 10∼34층 936가구 조건부 승인
이용섭 시장 “30층 이상 아파트 불허” 배치
사업자 “결정된 사항 뒤집기 쉽지 않아” 고민
 

호남대 쌍촌캠퍼스 부지./남도일보 DB

광주 도심의 노른자위로 불리는 호남대 쌍촌캠퍼스 부지에 들어설 아파트 층수 논란이 불거지면서 사업에 급제동이 걸렸다.

7일 광주시와 호남대 학교법인 등에 따르면 시 도시계획위원회는 최근 회의를 열고 호남대 쌍촌캠퍼스 부지 주택건설사업 개발행위를 조건부 수용키로 의결했다.

도시계획위는 고층의 층수는 낮추고 저층은 높여 용적률은 유지하되 고층은 30층 이하로 건축할 것을 권장했다. 최고 34층을 30층 이하로 낮추게 할 법적 강제조항이 없다 보니 ‘낮추도록 노력하라’는 권고인 셈이다.

하지만 “어떤 목적으로도 30층 이상 아파트, 40층 이상 건물은 허용하지 않겠다”고 밝혀온 이용섭 시장의 평소 소신과 배치되는 것이어서 논란이 일었다.

시는 결국 내부 논의 끝에 34층 3개동은 30층으로 낮추고 저층을 그만큼 높이는 쪽으로 방침을 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시는 사업자인 호남대 법인 측에 이같은 의중을 직·간접적으로 전달하고 대학법인 측이 수정된 조치계획을 마련할 지, 도시계획위에 당초 상정됐던 개발계획을 그대로 유지할 지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그러나 ‘층수 조정’이 레고놀이처럼 손쉽게 떼었다 붙였다 할 수 있는 일이 아니라는 점에서 사업자 측은 딜레마에 빠졌다.

일부 동을 4개층 이상 없애고 저층 아파트의 층수를 그만큼 올릴 경우 일조권 보장을 위해 설계 변경을 통한 동간거리 재조정 등이 불가피하다.

개발계획이 다시 설계 단계로 돌아갈 경우 상반기 중 분양 예정이던 사업 추진 일정에 차질이 불가피하고, 최적의 해법이 나오지 않을 경우 상당 기간 사업 표류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특히 2년 전 도시계획 심의 과정에서 최고 36층 건립이 승인됐고, 이후 일조권과 학습권, 조망권 보장 차원에서 10∼34층 14개 동 936가구로 2개동 33가구가 줄어든 마당에 또 다시 기존 결정을 번복해야 할 처지여서 고민은 깊어만 가고 있다.

사업자 측은 “쌍촌캠퍼스가 광산캠퍼스로 통합·이전한 지 6년, 도시계획상 학교 용도가 폐지된 지 4년이나 지났다”며 “이제와서 이미 결정된 사항을 뒤집어야 한다면 어디서부터 다시 해야 할 지 답이 없다”고 말했다.
/정세영 기자 jsy@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54
ad55

인기기사

ad52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문화관광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