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김회재 의원, 공공기관 이전 시 낙후 지역 우선 배려 개정안 발의

기사승인 2021.04.08  10:56:12

공유
ad51
ad53

- 1차 지방이전 호남에 전체 362개 중 29개 불과

김회재 의원, 공공기관 이전 시 낙후 지역 우선 배려 개정안 발의
1차 지방이전 호남에 전체 362개 중 29개 불과

 

김회재 국회의원

 

 


더불어민주당 김회재 의원(전남 여수을)은 2차 공공기관 지방이전에 관한 ‘국가균형발전 특별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했다고 8일 밝혔다.

김 의원에 따르면 개정안에는 정부가 공공기관의 지방이전을 위한 입지를 선정하는 경우 권역별 공공기관의 총수, 낙후도 및 인구감소율 등을 감안해 낙후 지역을 우선 배려하도록 하는 내용이 담겼다.

정부는 수도권 과밀문제를 해소하고, 국가균형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공공기관을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이전하는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2007년부터 총 153개 공공기관을 지방으로 이전한 1차 공공기관 이전은 수도권 인구집중 추세를 7~8년 정도 둔화시켰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2011년에는 수도권 인구 유입보다 유출이 많은 순유출을 기록하기도 했다.

그러나 기존의 공공기관 총량 등을 고려하지 않은 채 공공기관을 각 지역별로 균등 배분한 결과, 지역 격차는 여전한 상황이다.

지난해 기준 전체 공공기관 362개 중 254개(수도권 157개, 충청권 84개, 강원권 13개)가 중부권에 쏠려있고, 영남에도 74개 기관이 있는 반면, 호남에는 고작 29개 기관이 존재하고 있다.

김 의원은 “충청권과 강원권 인구는 1970년 636만명에서 지난해 720만명으로 지난 50년간 13.3%가 증가했고, 영남권은 979만명에서 1천291만명으로 31.8% 증가한 반면, 호남권은 697만명에서 571만명으로 오히려 18%가 감소했다”면서 “이러한 지역별 격차를 고려하지 않고 2차 공공기관 지방이전을 시작했다가는 현재의 격차가 더 벌어지게 될 것이 불 보듯 뻔하기 때문에 법률 개정안을 마련하게 됐다”고 전했다. 서울/임소연 기자 lsy@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54
ad55

인기기사

ad52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문화관광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