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613 지방선거
서삼석, 세 번째 도전만에 여의도 입성

서삼석, 세 번째 도전만에 여의도 입성

무안군수 3선 등 승승장구 불구 금배지 번번히 고배

성실·청렴함·변하지 않는 뚝심 유권자 표심 결집
 

서삼석 1
전남 영암·무안·신안 국회의원 재선거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서삼석 후보 부부가 지난 13일 오후 방송 3사의 출구조사 발표에서 민주평화당 이윤석 후보에 앞서자 지지자들과 함께 손을 들어 웃고 있다./뉴시스

서삼석<사진> 더불어민주당 전남 영암·무안·신안 국회의원 후보가 세 번째 도전만에 여의도 입성을 성공했다. 서 국회의원은 재보궐 선거를 통해 당선된 경우 ‘당선인’이라는 절차 없어 곧바로 현역의원의 임기를 시작하게 된다.

서 의원은 황색바람을 일으킨 1988년 제13대 국회에 입성한 고향 선배 박석무 의원의 보좌관을 맡으면서 정치와 인연을 맺었다. 재선 전남도의원과 3선 무안군수를 지내며 선거에서의 5승 불패로 승승장구했으나 국회의원에 첫 도전한 제19대 총선에서 고배를 마셨다.

당시 민주통합당 경선에서 274표 차이로 재선에 도전한 이윤석 후보의 벽을 넘지 못했다. 서 의원과 이 후보는 1995년부터 제5대와 제6대 전남도의회에서는 동료 의원으로 보냈으나 이후 정치적 라이벌로 대결이 이어진다.

첫 번째 대결에서 패한 서 의원은 2016년 실시된 이 후보와의 당내 경선에서 4년전 패배를 설욕하고 민주당 후보로 확정됐다. 하지만 녹생 돌풍을 등에 업은 국민의당 박준영 전 전남도지사에 패했다.

삼수만에 여의도 입성을 성공한 서 의원의 승리 동력은 성실함과 청렴함, 낮은 곳에서 유권자들과 함께 한 노력의 결실로 풀이되고 있다. 서 의원은 선거 패배 이후에도 지역을 떠나지 않고 3선군수를 지낸 고향 무안은 물론 신안의 섬과 뒤늦게 지역구로 편입된 영암지역을 수시로 드나들며 표밭을 다져왔다.

서 의원은 “지역민들께서 문재인 대통령에 이어 서삼석을 선택해 주셨다”면서 “약속을 소중히 여기고, 나라다운 나라, 사람다운 사람이 만들어 가는 것을 확실히 보여 드리겠다”고 밝혔다.

/안세훈 기자 ash@namdonews.com
 

노정훈 기자  hun7334@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정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