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남뉴스 해남
해남 남도광역추모공원 이용 문의 ‘폭주’

해남 남도광역추모공원 이용 문의 ‘폭주’
개장 전 벌써 300건 접수…25일 개원
전남 서남권 ‘원정 장례’ 해소 기대

clip20190408162727
해남 남도광역추모공원 개원을 앞두고 지역민들의 관심이 고조되고 있다. 사진은 오는 25일 개원하는 남도광역추모공원 내 한울원 모습. /해남군 제공

오는 25일 개원하는 해남 남도광역추모공원의 시설 이용 문의가 빗발치는 등 주민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해남군 황산면 원호리 일원 8만 7천804㎡ 규모로 조성된 남도광역추모공원은 25일 개원식을 갖고, 26일부터 운영을 시작할 계획이다. 3기의 화장로를 갖춘 화장장을 비롯해 봉안당 2동, 자연장지, 유택동산 등으로 이뤄져 있다. 군은 개원을 위한 모든 준비를 마치고, 건축물 사용승인을 기다리는 중으로 시설 운영에 차질이 없도록 점검을 거듭하고 있다.

특히 개원을 앞두고, 이달초부터 봉안당 등에 대한 이용 문의가 300여건에 이르는 등 주민들의 관심이 폭발적으로 늘어나고 있다.

이같은 현상은 추모공원 내에 동백당과 매화당 등 봉안당 2개소 1만 7천421기(일반 1만4천751기·무연고 2천700기), 자연장지 1만 984기 등을 안치할 수 있는 시설이 생기면서 기존 타지역 봉안유골 및 매장유골에 대한 봉안 문의가 늘어나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화장시설과 동백당(1봉안당)은 3개군 연계협력으로 추진된 만큼 완도, 진도군민들도 관내 이용료로 저렴하게 이용할 수 있으며, 해남군민은 모든 시설을 관내 이용료로 이용할 수 있다.

추모공원내 화장시설은 화장부터 수골까지 자동화시스템을 통해 연간 최대 2천400여기를 화장 할 수 있어 멀리 타지역까지 이동해 화장장을 이용해야 했던‘원정 장례’로 인한 주민 불편 해소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명현관 해남군수는 “추모공원 조성으로 서남권 주민들의 장례문화가 획기적으로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며“차질없는 개원은 물론 이용주민들이 불편함이 없도록 운영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해남/이보훈 기자 lbh@namdonews.com
 

이경신 기자  lks@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경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