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광주 코로나 확진자 급증, 의문의 오피스텔서 지역감염 시작됐나광주 동구 충장로 금양오피스텔, 확진자 3명 다녀간 사실 확인돼

광주 코로나 확진자 급증, 의문의 오피스텔서 지역감염 시작됐나
광주 동구 충장로 금양오피스텔, 확진자 3명 다녀간 사실 확인돼
암호 화폐·다단계 관련 정황도 일부 확진자, 동선조사 비협조
 

코로나2
30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방문한 것으로 확인된 광주 동구 금양오피스텔 입구에 시설폐쇄 안내문이 붙어있다.  /정유진 기자 jin1@namdonews.com

광주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들이 속출하고 있는 가운데 확진자 3명이 같은 오피스텔을 방문한 것으로 드러나면서 새로운 감염원으로 지목되고 있다.

30일 광주광역시와 광주경찰청 등에 따르면 지난 27일부터 이날까지 확진 판정을 받은 코로나19 환자는 12명으로 광주 37·43·44번째 확진자 3명이 이달 25일께 광주 동구 한 오피스텔 10층 사무실에서 만났다. 방역 당국은 해당 사무실을 소독하고 일시 폐쇄조치했다.

37번 확진자는 34번 확진자와 함께 지난 24일 산수동 두암한방병원을 다녀왔다.

43·44번 확진자(60대 남·여)는 37번 확진자와 함께 지난 25일 오후 8시께 동구 금양오피스텔 내 10층 사무실(방문판매업체 추정)을 방문했다.

또 44번 확진자는 지난 28일께 동승자 2명과 함께 자차를 이용해 전남 목포에서 열린 암호화화폐 투자설명회에 참석했다. 설명회에는 광주·목포·타지역 등 70여 명이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광주 43·44번이 광륵사와는 관련성이 없고 해당 오피스텔에서 만난 사실이 확인되면서 새로운 감염원으로 추정되고 있다.

이에 광주경찰청은 최근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것과 관련해 5개 경찰서 신속대응팀 144명을 투입해 동선과 밀접촉자 등을 파악하고 있다. 건물의 출입자 신원과 소재를 신속하게 파악해 방역당국에 통보할 계획이다. 고의로 역학조사를 방해했거나 사업장의 위법사항이 발견될 경우 사실관계를 확인해 사법처리할 방침이다.

코로나19 확진자 동선과 관련성은 확인되지 않았으나 해당 오피스텔 3층 사무실에는 사찰이 입주해 운영 중이다. 60대 이상 고령층의 신도들이 사찰을 빈번하게 드나들었는데 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다.

34번과 36번(승려), 39·40·41번 등 5명의 확진자가 나온 동구 한 사찰에 대해서도 경찰은 출입자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

42번 환자(70대 여성)는 사찰·오피스텔·한방병원 등 기존 확진자 동선과 접점이 없어 감염 경로를 알 수 없는 상태다.

확진자 일부는 당국 조사에도 성실하게 응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일부 확진자의 경우 이동 경로와 접촉자에 대해 비협조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어 선제적이고 신속한 대응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적극적으로 협조할 경우 개인정보를 철저히 보호하는 등 최대한 지원하겠지만, 이동경로와 접촉자를 밝히지 않을 경우 강력한 조치를 하겠다”고 밝혔다. /정유진 기자 jin1@namdonews.com
 

정유진 기자  jin1@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유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