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광주 병상 부족 ‘코앞’…손 내민 대구 "병상 지원하겠다"가용병상 17개 불과…코로나 확산세 지속

광주 병상 부족 ‘코앞’…손 내민 대구 “병상 지원”
가용병상 17개 불과…코로나 확산세 지속
광주시, 정부에 병상 확보·의료진 요청
권영진 대구시장 “대구 병상 200개 제공”
 

3일자 코로나19 관련 브리핑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은 2일 오전 시청 브리핑룸에서 코로나19 추가 확진자에 대한 내용을 설명하고 있다./광주광역시 제공

광주에서 최근 엿새간 코로나19 확진자가 45명이 발생하는 등 지역사회 집단감염이 급속도로 증가하면서 병상 부족이 우려되고 있다.

광주시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병상 추가 확보와 의료진 지원을 요청했다.

2일 광주시에 따르면 지난달 27일부터 이날 오전 8시까지 발생한 지역 코로나19 확진자는 45명이다. 누적 확진자는 78명이며 이 중 32명이 완치돼 퇴원했고 46명이 입원 치료 중이다.

엿새 만에 기존 확진자 수를 뛰어넘을 정도로 확산세가 급속히 진행되면서 병상 포화상태에 다다르고 있다.

현재 광주지역 병상은 64개가 확보돼 있으며 전남대병원 7명, 조선대병원 5명, 빛고을전남대병원 35명(타 시·도 1명 포함)이 입원해 있어 가용병상은 17개 뿐이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이날 오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영상회의에서 박능후 보건복지부장관에게 병상 추가 확보와 의료진 지원을 요청했다.

광주시는 전남·전북과 병상 확보 협의를 진행하고 있으며 5개 구청에도 보건소 선별진료소의 원활한 운영을 위해 보건·간호 인력 전면 재배치를 요청했다.

광주의 코로나 확산세가 심상치 않자 이날 오전 권영진 대구시장은 이용섭 광주시장에게 전화를 걸어 대구 병상 200개가 남아있다며 광주에 제공할 수 있다는 의사를 전달했다. 광주의 달빛 병상 연대로 위기를 극복한 대구가 광주가 어려움에 처하자 손을 내민 것이다.

광주는 지난 2월 대구에서 코로나19가 창궐하자 병상연대를 제안해 대구지역 확진자들이 광주에서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지원했다.

이 시장은 “권영진 시장의 병상 제공 제안에 감사의 뜻을 전했다”며 “우선은 지리적으로 가까운 전남과 전북의 병상을 이용하고 필요할 경우 대구에 지원을 요청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정세영 기자 jsy@namdonews.com
 

정세영 기자  jsy@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세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