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文 대통령 "손실보상제·이익공유제, 포용정책 모델"다보스 어젠다 한국정상 특별연설

文 대통령 “손실보상제·이익공유제, 포용정책 모델”
다보스 어젠다 한국정상 특별연설
 

4면 문재인
연설하는 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오후 청와대에서 화상으로 열린 2021 세계경제포럼(WEF) 한국정상 특별연설에 참석, 연설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해 “손실보상제와 이익공유제가 감염병 재난을 이겨내는 포용적 정책 모델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세계경제포럼(WEF)이 주최한 ‘2021 다보스 어젠다 한국정상 특별연설’을 통해 “영업제한을 받는 자영업자에 대한 손실보상제, 약자를 돕는 기업들에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이익공유제가 국회에서 논의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연설에서 “한국은 누구도 배제하지 않는 포용의 정신을 문제 해결의 이정표로 삼았다”며 “필요한 만큼 공평하게 마스크를 구입하게 한 것이 대표적 사례”라고 소개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백신 접종과 관련해 “일상회복의 포용성을 높이고자 전 국민 무료접종을 결정했다”며 “자체 백신 개발에도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한국에서 개발 중인 치료제가 성공하면 원하는 나라에 포용적으로 공급되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또 “한국 경제는 올 상반기에 코로나 이전 수준을 회복할 전망”이라며 한국판 뉴딜에 정책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오치남 기자  ocn@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치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