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비수도권, 식당 운영 시간 밤 9시→10시로 완화

비수도권, 식당 운영 시간 밤 9시→10시로 완화
정 총리 “확진자 비중, 수도권에 쏠려”
소상공인·자영업자 작은 숨통 트이길
‘현행 유지’ 지자체 자율권 존중

현행 오후 9시까지인 음식점 등 매장 내 영업제한 시간이 비수도권에 한해 오후 10시로 완화된다. 이는 사회적 거리두기 장기화에 따른 소상공인의 피해를 고려한 조치다.

단, 수도권은 감염 확산세를 고려해 현행 오후 9시까지 영업시간 제한 조치를 유지키로 했다.

6일 정세균 국무총리는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통해 “각계의 다양한 의견을 바탕으로 고심을 거듭한 끝에 다중이용시설의 영업시간 제한을 조정한다”라고 밝혔다.

정 총리는 “전체 확진자 70% 이상이 집중됐고 감염 확산의 위험이 아직 남아 현행 밤 9시 영업 제한을 그대로 유지한다”라며 “단 상황이 점차 호전되고 있는 수도권 이외의 지역은 매장 내 영업시간을 오후 10시로 완화하되, 현행 유지를 원할 경우 지자체의 자율권을 존중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자칫 방역조치 완화가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재확산의 단초가 돼선 안 된다”며 “정부는 ‘원스트라이크 아웃제’를 통해 성실히 방역수칙을 지키는 시설과 그렇지 못한 곳을 엄격히 분리해 관리하겠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방역에 협조하느라 장기간 영업을 제대로 할 수 없었던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의 고통은 더 이상 감내하기 어려운 수준에 와 있다”라고 완화 조치 배경에 대해 설명하며 “‘방역을 하기 싫다는 게 아니라, 살고 싶다’고 절규하는 자영업자의 목소리에 중대본부장으로서 가슴이 미어지는 심정”이라고 했다.

이어 “이번 영업시간 완화 조치가 그동안 깊게 패인 자영업자들의 상처를 아물게 하는 데 턱없이 부족하다는 점을 잘 안다”며 “마음껏 가게 문을 열고 영업하게 될 날을 앞당길 수 있도록 정부가 더 분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정부는 구체적인 방역조치 조정 방안을 중대본 회의를 마친 뒤 오전 11시 브리핑에서 설명할 계획이다.
/정희윤 기자 star@namdonews.com
 

정희윤 기자  star@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희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