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국정원, 5·18 관련 기록물 추가 지원…1천600쪽 분량중앙정보부 지역 상황 보고 포함

국정원, 5·18 관련 기록물 추가 지원…1천600쪽 분량
중앙정보부 지역 상황 보고 포함

국가정보원이 5·18 진상규명조사위원회에 1천600쪽 분량의 기록물을 추가 제공했다고 9일 밝혔다.

국정원은 지난해 8월과 11월 두 차례 조사위에 5·18 민주화운동 관련 기록물을 지원한 데 이어 이날 1천669쪽 분량의 자료 16건을 전달했다.

이번에 공개된 기록물은 중앙정보부 실무 부서에서 작성한 보고 내용 364쪽과 중앙정보부 본부와 해외 주재관이 주고받은 전문 1천9쪽, 관련자 조사 내용 296쪽 등이다.

국정원은 “1980년대 국내외에 있던 5·18 관련 증언 기록과 중앙정보부의 광주·목표 지역 상황 보고, 해외 종교단체 조사단이 국내에서 조사 후 출국 시 압수됐던 문건 등이 포함됐다”고 소개했다.

이날까지 조사위에 제공된 자료는 총 79건으로, 문서 5천646쪽과 영상자료 1건, 사진 파일 1건이라고 국정원은 설명했다.

국정원은 “앞으로도 조사위와 협의하고 자료를 검색해 5·18 진상 규명이 이뤄질 수 있도록 적극 협조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오치남 기자  ocn@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치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