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정 총리, 광주시청서 중대본 회의 "설 연휴, 3차 유행 중대 갈림길"

정 총리, 광주시청서 중대본 회의 “설 연휴, 3차 유행 중대 갈림길”
 

11일자 코로나19 중대본 회의
정세균 국무총리가 10일 오전 광주광역시청 재난상황실에서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 주재하고 있다. /광주시 제공

정세균 국무총리는 10일 하루 뒤 시작되는 설 연휴에 대해 “역대 가장 큰 위기인 이번 3차 유행을 끝낼 수도 있고, 꺼져가던 불씨가 다시 살아날 수도 있는 중대한 갈림길”이라며 방역조치 준수를 당부했다.

정 총리는 이날 오전 광주광역시청에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이같이 말한 뒤 “이번 설도 국민 한분 한분의 참여와 협조로 안전한 명절이 될 것이라 확신한다”고 했다.

정 총리는 “이번에는 설 풍속도 달라지고 있다”며 “성묘는 붐비지 않을 때 미리 가고, 차례는 온라인으로 지낸다고 한다. 세배는 영상통화로 하고, 세뱃돈은 모바일로 송금하기로 해 아이들의 아쉬움을 달랬다는 가정도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온 가족이 모여 정을 나눠야 할 명절에 그리움을 써 참으며 방역에 힘을 모아주시는 국민 여러분께 머리 숙여 감사드린다”고 했다.

또 정 총리는 “최근 일부 시민의 폭언과 위협적인 행동으로 의료진이 정신적 스트레스를 호소하는 사례가 있다고 한다”며 “의료진도 누군가의 소중한 아들과 딸이다. 내 가족이라는 생각으로 존중하고 배려해주시길 간곡히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광주를 찾은 정 총리는 “새해 들어 광주는 비인가 교육시설과 교회 등에서의 대규모 집단감염으로 최대 위기에 직면했었다”며 “하지만, 광주는 기민한 대응으로 코로나19의 거센 불길을 빠르게 잡아나갔다”고 평가했다.

정 총리는 “집무실에서 쪽잠을 자며 비상근무를 계속한 이용섭 광주시장님과 자정을 넘긴 퇴근이 일상이 된 공직자 여러분의 헌신에 깊이 감사드린다”며 “이제까지 그래왔던 것처럼, 광주 지역사회가 합심해 위기가 끝날 때까지 방역에 앞장서달라”고 당부했다. /뉴시스
 

오치남 기자  ocn@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치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