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뒤바뀐 보혁 대결…40대 박영선·20대 오세훈에 쏠려

뒤바뀐 보혁 대결…40대 박영선·20대 오세훈에 쏠려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국민의힘 오세훈 후보의 서울시장 맞대결 구도가 확정된 가운데 초반 지지층이 세대에 따라 확연히 갈리는 모양새다. 40대는 박 후보에, 20대는 오 후보에게 표심이 쏠리는 조짐이다.

리얼미터가 오마이뉴스 의뢰로 야권후보 단일화 다음 날인 24일 서울 거주 18세 이상 806명을 대상(95% 신뢰수준, 표본오차 ±3.5%포인트)으로 ‘누구에게 투표할 것인가’라고 물은 결과, 응답자의 55.0%가 오 후보, 36.5%가 박 후보라고 대답했다. 지지율 격차엔 변동이 없지만, 양측 지지층은 결집하는 흐름이 감지된다.

리얼미터가 앞서 YTN·TBS 의뢰로 22∼23일 서울 거주 18세 이상 1천42명을 대상(95% 신뢰수준에 ±3.0%포인트)으로 조사해 24일에 발표한 결과에서는 오 후보가 48.9%, 박 후보가 29.2%의 지지도를 각각 얻은 바 있다.

야권 후보단일화를 전후로 해 50대(26.2%→45.2%)와 진보성향(59.5%→75.9%)에서 박 후보의 지지율이 상승했다.

민주당의 ‘콘크리트 지지층’으로 불리는 40대의 지지율(53.3%→57.9%)은 한층 견고해졌다.

각종 여론조사에서 박 후보의 열세가 이어지자 이들 40대는 물론 50대 진보를 중심으로 지지세가 급격히 뭉친 것으로 분석된다.

오 후보 역시 60세 이상(70.2%→70.5%)과 보수층(76.0%→81.1%)을 중심으로 기존 지지층을 확고하게 다져가는 모습이다.

특히 20∼30대 계층에서 오 후보의 선전이 눈에 띈다. 단일화 직전 여론조사 당시 20대에서 38.6%, 30대에서 37.7%를 얻은 오 후보는 단일화 직후에 각각 60.1%, 54.8%의 압도적 지지를 받았다.

민주당이 전통적으로 젊은 층의 지지를 많이 받았던 전례를 상기하면 이례적인 결과다.

중도층에서의 오 후보 지지도도 50.1%에서 64.9%로 상당한 상승 폭을 보였다. 자세한 여론조사 내용은 리얼미터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연합뉴스
 

오치남 기자  ocn@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치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