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검찰, 스쿨존 사망사고 운전자 징역 7년 구형
검찰, 스쿨존 사망사고 운전자 징역 7년 구형

“주의 의무 소홀” 내달 15일 선고

현장검증 모자이크
광주지법 제12형사부(재판장 노재호 부장판사)가 지난해 11월 광주 북구 운암동 한 아파트 단지 인근 어린이보호구역내 횡단보도에서 일가족을 치어 사상케한 혐의(어린이보호구역 치사)로 재판에 넘겨진 A씨의 재판과 관련 사고 현장에서 현장검증을 벌이고 있다. /광주지방법원 제공
검찰이 광주의 한 스쿨존에서 만 2살 아이를 숨지게 하고 일가족을 다치게 한 화물차 운전자에게 징역 7년을 구형했다.

광주지법 형사12부(노재호 부장판사)는 14일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어린이보호구역 치사) 등 혐의로 기소된 화물차 운전자 A(55)씨에 대한 결심공판을 진행했다.

이날 검찰은 “A씨가 횡단보도 정지선을 침범해 정차하고, 운전자의 주의 의무를 소홀히 해 사망사고를 유발했다”며 A씨에게 징역 7년을 선고해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검찰은 지난달 18일 열린 현장검증을 토대로 A씨가 횡단보도를 침범하지 않고 정차했다면, 피해자들의 모습을 상당 부분 확인할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A씨 측은 피해자 측에 평생 속죄하게 살겠다며 혐의를 인정했으나, 반대편 차로의 어린이 통학버스에서 아이들이 내리는 모습을 주시하느라 오른쪽에서 진입하던 피해자를 보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A씨의 선고는 다음 달 14일 오전 9시 50분 같은 법정에서 열릴 예정이다.

앞서 A씨는 지난해 11월 17일 오전 8시 45분께 광주 북구 운암동 한 아파트단지 앞 스쿨존에서 8.5t 화물차로 횡단보도를 건너던 세 남매와 아이 어머니를 치었다. 이 사고로 유모차에 타고 있던 만 2살 여아가 숨지고 아이의 어머니 등 3명이 크게 다쳤다.
/이은창 기자 lec@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