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수십㎞ 스토킹 30대 운전자 구속영장
수십㎞ 스토킹 30대 운전자 구속영장

전국서 옥외광고물 훼손 혐의도

서부경찰서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마주친 여성을 수십㎞ 쫓아가 스토킹한 혐의를 받고 있는 30대 남성에 대해 경찰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광주 서부경찰서는 여성 운전자에게 불안감을 조성하고 도로를 의도적으로 막거나 옥외광고물을 부수는 등의 혐의(일반교통방해·특수재물손괴)로 A(39)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14일 밝혔다.

A씨는 전날 오전 10시 40분께 광주 서구 치평동 한 왕복 2차선 도로에서 자신의 차량을 이용해 의도적으로 길을 막고 통행을 방해한 혐의도 받고 있다.

또 지난달 23일 오후에는 광주대구고속도로(광주 방향) 강천사휴게소에서부터 광주까지 50㎞ 넘게 한 여성 운전자를 쫓아간 혐의도 받는다. 그는 이보다 앞서 지난 2월부터 한 달여 동안 광주·전남·경기지역 등에서 옥외광고물을 수차례 훼손한 혐의도 받고 있다.

경찰 조사결과 일정한 직업이 없는 A씨는 별다른 이유 없이 이 같은 행패를 부리고 다닌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전날 교통방해로 입건된 A씨를 유치장에 입감하고, 상습적인 불법행위 등을 고려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김다란 기자 kdr@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다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