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서삼석 의원,‘호남 대표’ 최고위원 출마 "소금처럼 필요한 당 만들 것"광주·전남북·제주 의원들 지지

서삼석 의원,‘호남 대표’ 최고위원 출마 “소금처럼 필요한 당 만들 것”
광주·전남북·제주 의원들 지지
민생·공생·상생 등 당 비전 제시

 

KakaoTalk_20210415_102757157
더불어민주당 서삼석 의원(전남 영암·무안·신안)은 15일 “세상에 꼭 필요한 소금처럼 국민과 당원에게 꼭 필요한 민주당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며 5·2 전당대회 최고위원 경선 출마를 선언했다.  서울/임소연 기자 lsy@namdonews.com

더불어민주당 서삼석 의원(전남 영암·무안·신안)은 15일 “세상에 꼭 필요한 소금처럼 국민과 당원에게 꼭 필요한 민주당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며 5·2 전당대회 최고위원 경선 출마를 선언했다.

서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출마 기자회견을 열고 “전기를 각 가정에 제공하기 위한 연결 역할을 하는 전봇대처럼 국민과 당원들의 의지를 국회와 정부, 민주당에 전달하는 ‘전봇대 최고위원’이 되겠다” 고 밝혔다.

서 의원은 “정치활동 35년 동안 민주당 국회의원 보좌관, 제5·6대 전남도의회 의원, 민선 3·4·5기 무안군수에서 20대·21대 국회의원까지 변함없이 민주당으로 당선된 당으로부터 받은 과분한 사랑을 갚기위해 어려운 시기에 최고위원으로서 당의 짐을 나누어지고자 한다”면서 “당선된다면 높은 위치에 있는 최고(最高)위원이 아닌 국민과 당원의 명령을 신속하게 전달하는 최고(催告)위원으로서 국민과 당원들의 심부름꾼의 역할을 다할것”을 약속했다.

서 의원은 재보궐선거 패배 이후 반성과 성찰 쇄신을 요구하는 당원들과 국민적 목소리에 응답해 민주당이 나아가야 할 미래 비전도 제시했다.

서 의원은 “민생, 공생, 상생 등 삼생(三生)의 노력으로 민주당의 전환점을 만들겠다”라며 “▲국민적 기대에 동떨어진 정책과 인사 검증을 위한 상임위별 민생정책협의 정례화 ▲청년과 농어촌 어르신까지 전 세대가 모두 ‘공생’하는 대한민국을 만드는 정당 ▲지방 소멸위기를 막고 균형발전을 위해 중앙과 지방이 ‘상생’하는 대한민국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더 ‘겸손’, 더 ‘성찰’, 더 ‘속도’ 등 3‘더’로 국민과 당원에게 더 가까이 서겠다” 며 “코로나19 이후 대한민국 성장동력을 마련하라는 국민적 명령앞에 더 겸손하고 반드시 당원과 국민들에게 검증받고 거듭 성찰해 국민이 옳다고 하신 개혁, 민생입법을 속도 내어 신속하게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서 의원은 호남권 의원들의 지지를 받으며 출마한다. 호남을 대표해 목소리를 낼 의원으로 광주와 전남, 전북, 제주 의원들까지 서 의원을 지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출마기자회견에는 민주당 광주시당위원장인 송갑석 의원(광주 서구갑)과 전남도당위원장 김승남 의원(전남 고흥·보성·장흥·강진), 이병훈 의원(광주동남을) 등도 함께 했다. 서울/임소연 기자 lsy@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소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