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광주글로벌모터스 생산 공장 준공필증 받아광주경제자유구역청, 교부 통보…“9월 신차 양산”

광주글로벌모터스 생산 공장 준공필증 받아

광주경제자유구역청, 교부 통보…“9월 신차 양산”

2021031001010004677
광주글로벌모터스 생산공장 전경.

광주광역시 빛그린국가산업단지에 건설 중인 ㈜광주글로벌모터스(GGM) 자동차 완성차공장이 사용승인서(준공검사필증)를 받았다.

16일 GGM에 따르면 지난 15일 광주경제자유구역청으로부터 건축물(신축) 사용승인서를 교부 통보를 받았다.

사용승인서는 건축물 시행규칙에 따라 건축 및 대수선 또는 용도 변경한 건축물의 사용을 허가한 것으로 해당 건축물에 대한 안전성 등이 확보돼 사용해도 된다는 것을 의미한다.

GGM 신축 공장은 광주시 광산구 덕림동 빛그린국가산업단지 제조2블록 16로트(광주시 광산구 빛그린산단로 333)에 위치해 있으며 대지면적 60만4천338.9㎡에 건축면적 9만6천767.81㎡, 연면적 합계 11만7천330.29㎡ 규모다.

GGM은 지난 2019년 12월 26일 착공식을 가진 이래 14개월 만에 공장 사용승인서를 받음으로써 현재 진행 중인 시험생산에 이어 오는 9월 신차 생산에 더욱 탄력이 붙을 것으로 전망된다.

박광태 대표이사는 “GGM 공장이 시민들의 성원과 지원에 힘입어 착공 1년 4개월 만에 준공검사필증을 받게 돼 매우 기쁘다”며 “그동안 공장 건설을 위해 땀 흘린 모든 관계자분께 감사드리며 노사 상생을 실천하고 최고의 품질을 확보해 현재 진행 중인 시험생산을 거쳐 오는 9월 자동차 양산을 반드시 해내겠다”고 말했다.

한편 GGM은 오는 4월 말께 공식 준공식을 가질 예정이다.
/노정훈 기자 hun7334@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정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