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관광 맛집 멋집
<남도 맛집-본(本)참치>‘윤기가 좌르르’ 부위별 색다른 ‘맛’

<남도 맛집-본(本)참치>‘윤기가 좌르르’ 부위별 색다른 ‘맛’
복육·가마살 등 특수부위 ‘별미’
쫄깃·부드러운 식감 제공
개인룸…아늑한 공간서 식사

 

145
대표 메뉴 중 하나인 ‘프리미엄’ 한상.  /정유진 기자 jin1@namdonews.com

참치는 뇌세포 구성 성분인 DHA와 각종 영양소가 풍부한 음식으로 유명하다. 광주광역시 서구 치평동 ‘본참치’에서는 다양한 참치 특수부위를 맛볼 수 있다.

참치 중에서도 참다랑어 맛은 따라갈 수 없다. 그중에서도 참다랑어 배꼽과 뱃살은 최고로 꼽힌다. 쫄깃한 식감과 입에서 녹아내리는 맛은 마치 아이스크림을 떠오르게 한다.

특히 참치는 해동 방법이 맛을 좌우하기 때문에 매우 중요하다. 적당한 온도에 살짝 간을 한 다음 살을 발라내고, 해동지에 감싸주면 적당한 비린 맛과 간이 알맞게 배어나 풍미를 더한다.
 

11
부위별로 쫄깃하면서도 부드러운 식감이 일품이다.  /정유진 기자 jin1@namdonews.com

이곳 대표 메뉴로는 참치머리생선회, 프리미엄, 특스페셜, VVIP 스페셜 등이 있다. 메뉴별로 다양한 부위를 즐길 수 있다. 참치머리생선회는 안구살, 볼살, 턱살, 참다랑어 뱃살, 두육살로 구성돼 있다.

프리미엄은 머리살, 복육, 가마살, 메카도로, 참다랑어 뱃살, 빅아이머리살, 특스페셜은 복육, 가마살, 메카도로, 메카대절, 빅아이머리살, 참다랑어 턱살 등으로 마련됐다.

식전 제공되는 따뜻한 참치죽은 속을 편안하게 달래준다. 참치 머리찜과 참치 타다끼, 메로구이는 참치요리의 색다른 맛을 느낄 수 있다. 적당히 해동된 참치는 고추냉이만 살짝 올려 먹거나 기름장에 찍어 무순을 넣고 김에 싸 먹으면 일품이다. 새콤달콤한 목이버섯 장아찌, 유린기, 김칫국은 느끼함을 달래준다.
 

11
은은한 조명으로 아늑함이 느껴지는 가게 내부 모습.  /정유진 기자 jin1@namdonews.com

본 참치는 ‘집안에 근본이 있듯 참치에도 근본을 만들자’는 의미를 담아 이름 붙였다. 돈에 치중하는 것이 아니라 품질과 서비스를 우선으로 하고 있다.

은은한 조명의 내부 인테리어는 참치의 빛깔을 더 맛있게 해준다. 매장은 8인 룸 1개, 4인 룸 4개와 테이블 5개, ㄷ자형 테이블로 구성돼 있다. 룸은 예약을 하지 않으면 자리가 없을 정도로 인기가 좋다.

코로나19 여파로 최근에는 포장 및 배달 서비스도 시작해 손님들의 호응을 얻고 있다.

14년여 동안 본참치를 운영하고 있는 전지연 대표는 “우연히 참치의 매력을 느껴 1년 반 동안 전국을 돌며 공부한 끝에 지금의 참치회를 선보이게 됐다. 기존 참치집의 이미지를 벗어나 본참치만의 편안함과 정성을 다해 최대한의 만족을 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앞으로도 맛있는 참치와 어울리는 메뉴들을 선보이기 위해 꾸준히 연구해 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정유진 기자 jin1@namdonews.com

※남도일보는 ‘남도 맛집’ 취재와 관련, 어떤 광고를 요구하거나 받지 않습니다.
 

참치
광주 서구 ‘본참치’ 가게 전경.  /정유진 기자 jin1@namdonews.com

정유진 기자  jin1@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유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