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서울서 5·18민주화운동 기록물 전시회

서울서 5·18민주화운동 기록물 전시회
30일까지 서대문형무소역사관서 개최
‘기록을 넘어, 문화적 기억으로’ 주제

 

15일자 기록을 넘어 문화적 기억으로
 

5·18민주화운동의 전국화·세계화를 위한 5·18기록물 전국 순회전시회가 서울에서 열린다.

광주광역시 5·18민주화운동기록관은 (사)5·18민주화운동서울기념사업회와 공동으로 오는 30일까지 서울특별시 서대문형무소역사관에서 5·18기록물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등재 10주년 기념 ‘기록을 넘어, 문화적 기억으로’ 전시를 선보인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전시는 5·18기록관에 기증된 사료인 조광흠 사진을 중심으로 5·18민주화운동과 10주년을 맞은 기록물 등재과정을 설명한다.

전시는 서대문형무소역사관 전시관 앞 야외광장에서 진행되며, 매주 화요일~일요일 오전 9시30분부터 오후 6시까지 관람할 수 있다.

오는 18일 오전 10시에는 서대문형무소 제10옥사 옆 마당에서 5·18민주화운동 40+1주년을 기념하는 서울기념식을 갖는다. 기념식에는 서울시장, 5·18민주유공자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전국 순회전시는 지난 3월 30일 부산광역시 민주공원에서 본격적으로 시작했다. 부산 전시는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에 등재된 5·18 관련 자료를 9개 범주로 나눠 복본 및 관련 영상과 함께 5·18민주화운동과 10주년을 맞은 기록물의 등재과정을 설명했다.

연작인 ‘기록을 넘어, 문화적 기억으로-봄날, 안부를 전하다’ 전시도 4·19혁명에 맞춰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오는 7월31일까지 선보이고 있다.
/오치남 기자 ocn@namdonews.com
 

오치남 기자  ocn@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치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