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금호산업 이사회, 금호타이어 상표권 조건 재확인

기사승인 2017.06.19  15:40:05

공유

금호산업 이사회, 금호타이어 상표권 조건 재확인

독점 사용기간 20년 보장·사용 요율 0.5%·해지 불가 등 결의

<속보>금호산업은 19일 이사회를 열고 금호타이어 상표권 관련 산업은행에 제시한 기존 조건을 재확인했다.

금호산업은 이날 “‘금호’ 브랜드 및 기업 가치 훼손을 방지하는 최소한의 조건으로 산정된 원안을 아무런 근거 없이 변경할 수 없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9일 금호산업 이사회는 ▲사용기간 20년 보장 ▲매출액 대비 0.5% 사용 요율 ▲독점적 사용 ▲해지 불가 등을 조건으로 금호타이어 상표권을 허용하겠다고 결의하고 이를 산업은행에 공식 회신한 바 있다.

최초 산업은행은 금호타이어 매각 공고 이전인 지난해 9월 13일 금호산업에 공문을 보내 ‘금호’ 상표권을 비독점적으로, 5년간 사용, 합리적 수준의 상표사용 요율 등을 주요 조건으로 상표권 허용을 요청했다. 이에 대해 금호산업은 지난해 9월 19일 상표 사용료 등 주요조건에 대한 합의를 전제로 비독점적, 5년간 허용 의사가 있음을 회신했으며 이를 근거로 산업은행은 2016년 9월 20일 금호타이어 매각입찰공고를 냈다.

하지만 산업은행은 이후 금호산업과 어떤 사전협의나 조율없이 임의로 더블스타와 상표권 관련 합의를 진행후 지난 2017년 6월 5일 금호산업에게 ▲5+15년 사용(단, 더블스타에서 언제라도 3개월 전 서면통지로 일방적 해지 가능) ▲20년간 년 매출액의 0.2% 고정 사용 요율 ▲독점적 사용 등을 조건으로 상표권 허용을 요구한바 있다. 이에 대해 금호산업은 지난 9일 이사회를 열어 합리적 수준에서 상표사용 요율을 0.5%로 인상하는 안을 제시했고, 또 산업은행에서 20년의 사용 기간을 먼저 요구해왔기 때문에 20년 사용은 허용하되, 더블스타의 일방 해지 조건은 불합리한 조건이므로 이의 계속 사용을 전제로 수정 제시했다./정응래 기자 jer@namdonews.com
 


정응래 기자 jer@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2
default_news_ad2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문화관광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HOT 게임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연예뉴스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화보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