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순천만 갈대축제 앞두고 순천만 흑두루미 장관

기사승인 2017.11.02  14:16:14

공유

순천만 갈대축제 11월 3일부터 5일까지

순천만 갈대밭 습지 흑두루미 장관

전남 순천만에 월동 중인 흑두루미가 몰려와 장관을 이루고 있다.

2일 순천시에 따르면 1일 현재 순천만에는 흑두루미 1천748마리가 관찰돼 1996년 11월 70여 마리가 처음 관찰된 이후 25배가 늘면서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순천만 흑두루미는 1996년 조류학자인 김수일 교수에 의해 처음 발견된 이후 2004년 202마리에 이어 2014년 1천5마리, 2015년 1천411마리, 2016년 1천725마리가 관찰됐다.

한국을 찾는 흑두루미는 대표적인 월동지인 천수만에 도래하는데 겨울 한파로 물이 얼어붙으면 순천만으로 이동하면서 매년 1월이면 개체 수가 최대치에 이른다.

올해는 순천만에서 흑두루미를 관찰한 이후 최단 시간에 최대치를 기록해 올겨울에는 더 많은 개체가 순천만을 찾을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이번 주말 순천만에서는 제18회 순천만 갈대축제가 11월 3일부터 5일까지 순천만 습지 일대에서 열린다.

박종대 기자 web-tv21@hanmail.net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2
default_news_ad2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문화관광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HOT 게임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연예뉴스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화보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