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생리컵 가격 4만원대, 식약처 판매 허가

기사승인 2017.12.08  09:40:22

공유

생리컵 가격 4만원대, 식약처 판매 허가

교환 주기 2년에 한번은...

식품의약품안전처는 7일 미국에서 제조한 생리컵 ‘페미사이클’(Femmycycle)의 국내 판매를 허가했다.

생리컵의 국내 판매가 허가된 가운데 생리컵 선택 기준이나 유의 사항 등 사용법에 대해서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생리컵은 인체에 삽입해 생리혈을 받아낼 수 있는 실리콘 재질의 여성용품이다.

생리컵 ‘페미사이클’의 국내 판매가 허가 됐다./ 사진 연합뉴스

식약처는 심사를 통해 세포독성, 피부자극, 제품 중 중금속 등 용출 여부, 내구성, 순도 등을 점검했으며 해당 제품의 안전성을 확보했다. 고 밝혔다.

이번에 국내 최초로 허가된 생리컵은 미국 캘리포니아주에 있는 펨캡(Femcap)사가 제조한 것으로 현재 미국, 캐나다, 유럽 등 10여 개 국에서 판매되고 있다.

생리컵은 신체에 맞는 크기의 제품을 사용해야 한다. 구매 시 본인의 질 입구에서 자궁경부까지의 길이를 검지로 확인해보는 것이 좋다. 

생리컵 사용 전에는 깨끗한 물로 세척한 후 끓는 물에 약 5분간 소독한 뒤 사용해야 하며 전자레인지나 알코올로 소독해서는 안 된다.

사용 후에는 물로 씻어 건조해 보관해야 한다.

생리컵은 통상 최대 12시간까지 사용 가능하다. 사용 시간은 활동량이나 생리혈 양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 

교차오염을 막기 위해 다른 사람이 쓴 제품을 사용해서는 안 된다. 2년마다 새 제품으로 교환하는 것이 좋다. 

실리콘 알레르기 반응이 있는 사람, 질 내 진균, 세균 감염이 의심되는 사람, 독성쇼크증후군(TSS)을 경험한 사람은 생리컵을 사용하면 안 된다. 

TSS는 황색포도상구균 독소에 의해 발생하는 급성질환으로 고열, 구토, 설사, 어지러움 등을 동반하고 즉시 치료받지 않는 경우 쇼크에 빠질 수 있다.

한편 페미사이클은 국내에서 내년 1월 출시될 전망이다. 3가지 크기로 가격은 4만원 대 초반으로 예상된다.

default_news_ad2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문화관광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7

HOT 게임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연예뉴스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