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진해 군항제 개막, 봄 벚꽃 축제 31일 전야제

기사승인 2018.03.30  21:47:59

공유
ad51

진해 군항제 개막, 봄 벚꽃 축제 31일 전야제

대표적 봄 벚꽃 축제 '진해 군항제'가 전야제를 시작으로 주말 개막한다.

30일 경남 창원시에 따르면 올해 56회째를 맞이한 '진해 군항제'가 토요일인 31일 오후 6시 30분 중원로터리에서 열리는 전야제를 시작으로 공식 개막한다.

진해구 어딜가나 벚꽃을 볼 수 있는 '진해 군항제'는 매년 봄 창원에서 열리는 국내 최대 벚꽃 축제로 4월 1일부터 10일까지 창원시 진해구 전역에서 펼쳐진다.

36만 그루의 벚꽃나무가 이뤄내는 장관이 펼쳐지는 '진해 군항제'는 흩날리는 벚꽃비로 로맨틱한 감성을 더한다.

100년이 넘는 왕벚나무의 화려하면서도 새하얀 벚꽃 터널을 직접 경험해볼 수 있다.

핑크빛 벚꽃과 함께 '진해 군항제'에는 다양한 즐길 거리도 넘친다.

충무공 추모 행사, 여좌천 별빛 축제, 속천항 해상불꽃 쇼, 팔도풍물시장 등이 관광객들의 눈과 입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한편 올해 '진해 군항제'에서는 창원 시내 관광지 시티투어 2층 버스 운행 노선에 벚꽃 명소, 전통시장, 속천항 횟집 거리 등을 한시적으로 추가하고 야간운행도 검토할 예정이다.

창원시는 개막일에 앞서 활짝 핀 벚꽃이 4월 초순까지 절정 상태를 유지할 것으로 예상했다.

고지대인 안민고개, 장복산, 일대 벚꽃은 시내에서 먼저 피길 기다렸다가 천천히 핀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2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문화관광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연예뉴스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