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금호타이어, 더블스타에 매각

기사승인 2018.03.30  22:18:32

공유
ad51
ad53

금호타이어, 더블스타에 매각

4월 1일 금호타이어 노조 조합원 투표서 최종 결정

금호타이어 노사가 해외 매각에 합의, 이르면 다음달 중국 타이어업체 더블스타에 인수된다. 

금호타이어 노사는 30일 광주시청에서 회의를 연 뒤 “노사는 더블스타로부터의 자본 유치 및 경영 정상화 방안에 대해 상호 합의했고, 노조 내부 절차에 따라 결정한 뒤 결과를 채권단에 제출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금호타이어 노조는 이날 오후 2시 광주공장에서 열린 총파업 집회에서 조합원 찬반투표계획을 밝힌 노조 집행부는 광주시청으로 이동해 노·사·정·채(채권단) 4자 간담회에 참석했다.

간담회에는 최종구 금융위원장, 이인호 산업부 차관, 이동걸 산은회장, 김종호 금호타이어 회장과 조삼수 노조 대표 지회장, 문성현 노사정위원장, 윤장현 광주시장 등 9명이 참석했다.

금호타이어 노조는 다음달 1일 전체 조합원을 대상으로 찬반투표 실시해 노조가 찬반투표 이후 채권단에 해외 매각 및 자구계획 동의서를 제출하면 채권단은 다음달 더블스타와 본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이날 오전까지 해외 매각에 절대 동의할 수 없다고 버텼던 노조가 갑자기 태도를 바꾼 것은 문재인 대통령이 “정부는 절대로 정치적 논리로 금호타이어 문제를 해결하지 않겠다”고 강조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업계에서는 법정관리(기업회생절차) 직전 상태까지 몰린 금호타이어가 살아날 계기를 마련했다는 평가가 나왔다.

채권단은 노조가 이날까지 해외 매각에 동의하지 않으면 법정관리행이 불가피하다고 강조해왔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류달용 2018-03-31 09:11:10

    제 목 : 금호타이어문제 7명광주시장후보중 누구도 혜안을 내놓지못했다.

    7명의선주중 누구도 금타해법에서 헤안을못내놨다.
    언급하지않은 선수도있었지만 다수가 지역 정치논리로 화답했다.
    그게 광역시장깜인가?
    그러면서 일자리와 경제를논하고 4차산업을 주절거리냐?

    표을의식한 지역성도 중요하지만 내다보는 국제적감각으로 잘못된점을 선진의식으로 따라오게하는 자세가나타났어야지?
    농성장에가서 부추기고 고개조아리는게 시장깜으로 할짓이냐?

    (해외자본유치 리플)삭제

    ad52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문화관광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