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호날두, 챔피언스리그 최초 10경기 연속골…유벤투스와 8강 1차전서 멀티골

기사승인 2018.04.04  09:21:32

공유

호날두, 챔피언스리그 최초 10경기 연속골…

레알 마드리드-유벤투스, 챔피언스리그 8강 1차전서 멀티골

레알 마드리드 호날두가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0경기 연속골이라는 새로운 기록을 남겻다.

호날두는 4일(한국시간) 이탈리아 토리노 유벤투스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7-2018 UEFA 챔피언스리그 8강 1차전 유벤투스와 원정 경기에서 2골 1어시스트를 기록하며 UEFA 챔피언스리그 사상 처음으로 10경기 연속골 기록을 세웠다.

레알 마드리드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4일(한국시간) 이탈리아 토리노 유벤투스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7-2018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유벤투스와 8강 1차전에서 골을 넣은 뒤 세리머니 하고 있다./EPA=연합뉴스

이전까지는 챔피언스리그 연속골 기록은 2002년부터 2003년까지 9경기 연속 골을 넣은 네덜란드 판 니스텔로이(은퇴)가 갖고 있었다.

호날두는 지난해 6월 4일 2016-2017 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전 유벤투스와 경기에서 2골을 넣은 것을 시작으로 최근 10개월 동안 열린 UEFA 챔피언스리그 모든 경기에서 골을 기록하는 신기원을 세웠다.

챔피언스리그 10경기 중 6경기에서 멀티골을 작렬하는하며 총 16골을 터뜨렸다.

올 시즌 챔피언스리그 최다득점에서도 독보적인 1위다. 9경기에서 14골을 기록해 2위 비삼 벤 예데르(세비야·8골)를 거의 두 배 차이로 앞서고 있다.

호날두가 쓴 역사의 페이지는 이뿐만이 아니다. UEFA 챔피언스리그에서 유벤투스를 상대로만 총 9골을 넣었다. 특정팀 상대 최다골 타이기록이다.

영국 공영방송 BBC에 따르면 UEFA 챔피언스리그에서 특정팀을 상대로 9골을 넣은 선수는 호날두(유벤투스, 바이에른 뮌헨)와 FC바르셀로나의 리오넬 메시(아스널)뿐이다.

호날두는 올 시즌 초반 최악의 슬럼프에 허덕였다.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초반 7경기에서 48회 슈팅해 단 1골에 그치는 등 성공률이 바닥을 쳤다.

레알 마드리드는 일찌감치 프리메라리가 우승권에서 멀어졌고, 비난의 화살은 호날두에게 쏟아졌다.

그러나 호날두는 UEFA 챔피언스리그에서 자신의 진가를 톡톡히 보여줬다.

역사상 처음으로 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전 경기 득점 기록을 세운 데 이어 연속 경기 득점도 갈아치우면서 활짝 웃었다.

default_news_ad2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문화관광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7

HOT 게임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연예뉴스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