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남도의 섬, 해남 임하도...토종 돌고래 "웃는 고래" 상괭이떼 본다

기사승인 2018.06.03  14:50:51

공유
ad51
ad53

남도의 섬, 해남 임하도...토종 돌고래 상괭이떼 본다

울돌목 숭어로 잘 알려진 전남 해남 임하도가 토종 돌고래인 상괭이떼 출몰로 색다른 볼거리가 되고 있다.

작은 몸집에 동그란 얼굴을 가져 일명 '웃는 고래'라고도 불리는 상괭이는 임하도 해안 얕은 바닷가에 2∼3마리씩 유영하면서 숨을 쉴 때마다 물 밖으로 모습을 드러내곤 한다.

해남 울돌목 '뜰채 숭어잡이' /뉴시스

울돌목 숭어가 돌아오는 4월부터는 20∼30마리씩 무리를 지어 숭어떼를 쫓아 물 밖으로 점프하는 진귀한 광경이 펼쳐져 관광객들의 탄성을 자아내기도 한다.

해남 임하도는 뜰채 숭어잡이로 유명한 울돌목을 거슬러 올라온 숭어가 남해로 이동하는 길목이다.

보리이삭이 팰 무렵 잡혀 '보리숭어'라고 불리는 봄철 숭어는 여름철 산란을 앞두고 살이 올라 달고 차진 맛이 일품이다.

임하도 숭어는 거센 조류의 울돌목 바다를 거슬러 오기 때문에 육질이 단단하고, 쫄깃한 식감으로 미식가들의 입맛을 사로잡고 있다.

최근에는 선착장에서 임하도 어민들이 배에서 직접 잡은 숭어를 손질해 주는 숭어회의 맛이 입소문 나면서 관광객이 몰리는 먹거리 명소가 됐다.

임하도 숭어는 초여름인 6월까지만 맛볼 수 있다.

임하도 어민에게 상괭이는 숭어떼를 몰고 다니는 행운의 상징과도 같다.

내년에는 임하도에 상괭이 생태공원도 들어설 예정이다.

상괭이가 가장 많이 출몰하는 임하도 큰 섬의 등대 주변에 상괭이를 관찰할 수 있는 탐어대와 생태공원을 만든다.

생태공원이 들어서면 더 많은 사람이 임하도의 숨겨진 보물, 상괭이를 가까이서 볼 수 있을 것이다.

상괭이 뛰노는 아름다운 바다를 바라보며 울돌목 숭어를 맛볼 수 있는 곳, 해남 임하도에는 색다른 즐거움이 가득하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52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문화관광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