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터키 새 관문 ‘이스탄불공항’…7일부터 전면 가동

기사승인 2019.04.05  20:36:30

공유
ad51
ad53
터키 새 관문 ‘이스탄불공항’…7일부터 전면 가동

연합뉴스 캡쳐

터키의 ‘관문’이 아타튀르크공항에서 이스탄불 북부에 새로 건설한 이스탄불공항으로 6일 밤까지 완전히 옮겨간다.

터키 수송·인프라부는 5일(현지시간) 새벽 3시에 아타튀르크공항(IST)의 모든 여객수송기능을 이스탄불공항(ISL)으로 이전하는 작업을 시작했다.

아타튀르크공항을 최대 허브(hub) 공항으로 이용하는 터키항공은 약 700대 트럭을 동원해 총 5만t에 이르는 1만개 장비를 북쪽으로 40㎞ 떨어진 새 공항으로 옮길 계획이다.

이전작업은 6일 밤 11시 59분에 완료된다.

공항 이전작업을 위해 6일 새벽 2시부터 오후 2시까지 12시간 동안 두 공항에서 여객기 운항이 전면 중단된다.

두 공항 주변 주요 고속도로도 5일 밤 10시부터 26시간 동안 폐쇄된다.

이전이 완료되면 아타튀르크공항은 민간 공항으로서 기능이 없어진다.

한국 인천과 이스탄불을 오가는 항공편도 이스탄불공항을 이용한다.

터키 ‘국부’ 무스타파 케말 아타튀르크의 이름을 딴 아타튀르크공항은 1933년 처음 세워졌다.

국내·국제선을 합쳐 총 120국에 걸쳐 300개 노선이 아타튀르크공항에서 운영됐다.

지난해 이 공항을 이용한 여객은 7천500만명으로 집계됐다.

앞서 터키 정부는 작년 10월 말 공항을 조기 이전하겠다고 발표했으나 공사와 개항 준비를 마치지 못해 전면 가동 시기를 새해 첫날로 연기했다.

이어 기상이 불량한 겨울철에 낯선 공항으로 이전은 조종사 실수를 유발할 위험이 커진다는 등 안전 우려도 제기되면서 4월 초로 이전이 한 차례 더 미뤄졌다.

터키 정부에 따르면 이스탄불공항은 최종단계 사업 후 ‘세계 최대 공항’ 타이틀을 갖게 된다.

공항의 1단계 사업은 76㎢ 면적에 주(主)터미널 1개와 활주로 2개로 구성되며, 연간 승객 9천만명을 처리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최종단계 확장사업이 공화국 수립 100주년인 2023년 마무리되면 공항은 6개 활주로를 갖추고 연간 여객 최대 2억명을 처리할 수 있는 규모가 된다.
/오승현 기자 romi0328@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4
ad55

인기기사

ad52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문화관광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