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홀인원’ 이미향 "고!고! 외쳤더니 홀컵으로 예쁘게 쏘옥"

기사승인 2019.04.07  12:52:10

공유
ad51
ad53
‘홀인원’ 이미향 “고!고! 외쳤더니 홀컵으로 예쁘게 쏘옥”

연합뉴스 홈페이지 캡쳐
“날아가는 게 좀 짧아 보였는데, 고(go)!, 고(go)! 외치니까 예쁘게 굴러갔어요”

이미향(26)이 7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랜초 미라지의 미션힐스 컨트리클럽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시즌 첫 메이저대회 ANA인스퍼레이션 17번 홀(파3)에서 짜릿한 홀인원을 낚고 환호성을 질렀다.

이미향은 공이 홀컵으로 쏙 빨려든 순간 갤러리와 하이파이브를 하며 기쁨을 표출했다.

경기 후 차분하게 퍼팅 연습에 몰두한 이미향은 “181야드로 어제랑 같은 거리였다. 어제는 5번 하이브리드로 페이드샷 했는데 어이없이 벗어났었다”면서 “이번에는 자신 있게 풀스윙으로 갔는데 성공했다”고 말했다.

이미향은 “LPGA에서 홀인원은 세 번째”라면서 “2014년과 2017년에도 한 번씩 했다”고 소개했다.

타수를 줄여 중간합계 5언더파로 공동 3위에 오른 이미향은 8언더파 고진영(24), 7언더파 김인경(31)에 이어 우승권에 근접했다.

이미향은 “홀인원과 버디로 기분 좋게 마무리해서 좋은 리듬을 이어갈 수 있는 터닝포인트가 됐다”면서 “마지막 라운드에서는 후반에 페이스 잃지 않도록 조심하겠다”라고 다짐했다.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에서 1인자로 군림한 ‘핫식스’ 이정은(23)도 공동 3위로 라운드를 마쳤다.

이정은은 “오늘은 잘 맞은 원 언더(파)였고 위기를 잘 넘겼던 하루였다”라고 말했다.

통산 10승의 렉시 톰프슨과 플레이한 이정은은 “TV에서 보던 선수와 처음 쳐봐서 좋았고 미국 와서 이렇게 갤러리 많은 코스에서 처음 해본 것”이라고 소개했다.

그는 “코스에서 나를 믿는 게 부족하고 자꾸 의심하는 건 고쳐야 할 부분”이라고 돌아봤다.


/오승현 기자 romi0328@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4
ad55

인기기사

ad52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문화관광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