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5월 ‘가정의 달’ 직장인 예상경비…'평균 54만원'

기사승인 2019.04.23  08:54:21

공유
ad51
ad53
5월 ‘가정의 달’ 직장인 예상경비…‘평균 54만원’

잡코리아 제공
올해 5월은 직장인들의 근로자의 날(5/1/수)에 이어 이틀(2~3일) 개인휴가를 사용하면 최대 6일의 긴 연휴를 보낼 수 있다. 그러나 직장인들 중 개인휴가를 사용해 긴 연휴를 계획하는 직장인은 그리 많지 않았다. 오히려 5월 각종 공휴일·기념일에 사용할 예상경비를 지난해보다 소폭 긴축하려는 직장인들이 많았다.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남녀직장인 730명을 대상으로 ‘5월 개인휴가 계획과 예상경비’에 대해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조사결과 5월 공휴일/기념일을 맞아 직장인들이 예상하는 경비는 평균 54만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동일조사 결과(평균56만원) 대비 3.7% 줄어든 수준이다.

예상하는 경비는 기혼직장인이 평균 68만원, 미혼직장인은 평균 48만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동일조사 결과 기혼직장인(평균 71만원->68만원)은 -4.5% 줄어든 수준이고, 미혼직장인은(평균 40만원->48만원) 19.8% 증가한 수준이다.

올해 공휴일 별로 예상하는 경비는 ▲어버이날 평균27만원 ▲어린이날 평균13만원 ▲스승의 날 평균5만원 ▲부부(성년)의 날 평균 9만원을 예상해 총 54만원의 경비를 예상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직장인들에게 ‘올해 5월 가정의 달 모임 등 각종 지출비용을 작년에 비해 어떻게 예상하는가’ 조사한 결과에서도 전년수준으로 예상경비를 생각하는 직장인들이 절반 정도로 가장 많았다. 조사결과 ‘지난해와 비슷할 것’이라는 응답자가 48.9%로 절반에 가까웠고, ‘더 적게 쓸 것(27.5%)’이라는 응답자가 ‘더 많이 쓸 것(23.6%)’이라는 응답자보다 소폭 많았다.

5월 공휴일/기념일에 이어 개인휴가를 사용하는 직장인도 많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잡코리아 조사결과 5월 공휴일/기념일에 이어 개인휴가를 사용할 계획인 직장인은 21.4%로 5명중 1명정도에 그쳤다. 이들이 계획하는 휴가일은 ‘5월3일 금요일’에 개인휴가를 계획하는 직장인이 34.0%로 가장 많았고, 이어 5월7일(33.3%), 5월2일(25.0%), 5월8일(25.0%) 순으로 개인휴가 사용을 계획하는 직장인이 많았다.

올해 5월 공휴일/기념일에는 ‘하루 나들이’를 계획하는 직장인들이 가장 많았다.

조사결과 ‘하루 나들이’를 계획하는 직장인이 47.8%(복수선택 응답률)로 가장 많았다. 그 다음으로 ‘집에서 휴식’을 취하는 ‘홈족’ 생활을 계획하는 직장인도 30.1%로 많았다.

특히 기혼직장인 중에는 ’하루 나들이‘를 계획하는 직장인이 56.5%(응답률)로 과반수이상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집에서 휴식(24.8%), 국내여행(18.3%) 순으로 계획하는 직장인이 많았다. 미혼직장인 중에도 ’하루 나들이‘를 계획하는 직장인이 43.4%로 가장 많았다. 그리고 이어 ’집에서 휴식(32.9%)‘을 계획하는 직장인이 상대적으로 많았다.

한편, 아직 5월 공휴일/기념일 계획을 세우지 못했다는 ’계획 없다‘고 답한 직장인도 전체 응답자 중 28.2%로 적지 않았다.
/오승현 기자 romi0328@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4
ad55

인기기사

ad52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문화관광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