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한전 김종갑 사장 "윤리경영은 조직의 존폐와도 직결"

기사승인 2019.04.26  15:47:39

공유
ad51
ad53

- 제1차 윤리준법위원회서 강조…한전 상임이사·외부 위원 등 참석

한전 김종갑 사장 “윤리경영은 조직의 존폐와도 직결”
제1차 윤리준법위원회서 강조…한전 상임이사·외부 위원 등 참석
 

 

한국전력은 26일 한전아트센터에서 김종갑 한전사장과 사내외 위원이 참석한 가운데 ‘제1차 윤리준법위원회’를 개최했다. <사진>

윤리준법위원회는 한전의 윤리준법경영 추진 강화를 목적으로 올해 초 신설됐다. 위원회는 김종갑 사장을 위원장으로, 한전 상임이사 5명과 외부위원 3명으로 구성됐다. 외부위원은 김지형 변호사(법무법인 지평), 김기찬 교수(가톨릭대 경영학부), 조현정 회장(비트컴퓨터) 등이다.

김종갑사장은 인사말에서 “윤리경영은 조직의 존폐와도 직결되는 매우 중요한 문제이며, 위원회를 통해 한전의 윤리경영 수준을 한 단계 높여가는 계기를 만들어가자”고 강조했다.

위원회는 외부위원 위촉식을 시작으로, 한전의 윤리준법경영 현황 보고, 성공적인 윤리준법경영 추진을 위한 주요 과제에 대한 토의 및 지속 가능한 성장기업의 조건에 대한 김기찬 교수의 특강 등으로 진행됐다. 위원회는 한전 윤리준법경영 추진 계획을 심의하고, 추진 실적에 대해 점검·평가하며, 발전 방안을 제안하고 지원하는 역할을 맡는다./김우관 기자 kwg@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4
ad55

인기기사

ad52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문화관광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