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이 총리, "총선 역할 생각 안 해…심부름 시키면 따를 것"

기사승인 2019.05.15  20:39:51

공유
ad51
ad53
이 총리, “총선 역할 생각 안 해…심부름 시키면 따를 것”

이낙연 국무총리가 15일 자신의 내년 총선거에 출마하거나 선대위원장 등 역할을 맡을 수 있다는 전망에 대해 “제 역할을 생각하고 있지 않고, 요구할 생각도 없다. 기획할 마음도 없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이날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한국신문방송편집인협회 초청 토론회에서 이렇게 말한 뒤 “다만 원칙적으로 정부·여당에 속한 한 사람이니 심부름을 시키면 따를 것”이라고 답했다.

최근 이 총리는 내년 총선과 관련해 “정부·여당의 일원으로 거기서 뭔가 일을 시키면 합당한 일을 할 것”이라고 말해 총리 퇴임 이후 정치행보에 시동을 걸었다는 관측이 나왔다.

이 총리는 “외국 순방 중이었는데 동행한 기자들이 뉴스 하나는 내놓아야 한다고 목을 거의 졸랐다”며 “물에 물 탄 듯한 얘기”라며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진지한 얘기가 아니라고 했는데 제대로 본 것”이라고 말했다.

이 총리는 ‘총리가 디테일을 중시하지만 대권 후보로는 더 큰 비전이 있어야 하지 않냐’는 지적에 “굉장히 위험한 덫을 놓고 있는 것 같다”고 언급한 뒤 “지향성도 있어야 하고, 가치도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서울/장여진 기자 jyj@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4
ad55

인기기사

ad52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문화관광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