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신안군, 섬 깡다리 축제 개최

기사승인 2019.06.02  14:04:49

공유
ad51
ad53

신안군, 섬 깡다리 축제 개최
임자도서 7일부터 이틀간

전남 신안구에서 ‘깡다리’로 불리는 강달어. 지역에 따라 황석어, 황새기로 불리기도 한다.

‘1004’의 섬 신안군이 300만송이 튤립과 국내 최대 12㎞ 해수욕장백사장으로 유명한 임자도에서 오는 7일부터 이틀간 섬 깡다리 축제를 개최한다.

이번 축제는 식전행사로 깡다리 요리 및 시식회, 난타공연을 시작으로 개막식과 깡다리 젓갈 담그기, 수산물 깜작경매, 깡다리 가요제, 초청가수 공연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이뤄진다.

특히 축제장을 찾는 관광객들에게 깡다리를 직접 구입할 수 있도록 직거래 판매코너와 함께 깡다리 튀김, 조림 등을 요리하여 주민과 관광객이 함께 시식할 수 있는 자리도 마련하고 깡다리 생태 및 깡다리를 이용한 요리 등 홍보전시관을 운영한다. 또 40여년전 당시 각종 새우젓 등 젓갈을 저장 장소로 사용하였던 전장포 옛 토굴도 관광객에게 개방할 계획이다.

‘깡다리’는 강달어의 신안군 방언으로 지역에 따라 황석어, 황새기로 불리며 농어목 민어과 어종으로 5~6월에 주로 포획된다.


신안 임자도 전장포와 비금도 원평항에서는 1970년대 파시가 열릴 정도로 유명세가 있는 어종이다. 현재 신안군 깡다리잡이 배는 90여척으로 연간 2천300t 이상을 잡아 41억원의 위판고를 올리고 있다.

한편, 신안군은 지난 4월 간재미, 5월 홍어축제를 시작으로 6월 깡다리, 병어, 밴댕이, 7월 민어, 9월 불볼락, 10월 왕새우, 낙지, 11월 새우젓 등 제철에 가장 맛있고 많이 잡히는 시기에 맞춰 지역 수산물 축제를 개최하고 있다.
신안/박장균 기자 jkjh112@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4
ad55

인기기사

ad52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문화관광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