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故이희호 여사 ‘유지’ 오늘 오전 공개

기사승인 2019.06.11  10:01:57

공유
ad51
ad53

故이희호 여사 ‘유지’ 오늘 오전 공개

조문 오후 2시 개시…장례위 구성 박차

‘여성지도자 영부인 이희호 여사 사회장’으로 명명
 

이희호 여사 별세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 부인 이희호 여사가 10일 별세했다. 향년 97세. /연합뉴스

지난 10일 별세한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 이희호 여사가 남긴 대국민 메시지가 11일 오전 공개된다.

장례위원회 김성재 집행위원장은 이날 오전 11시 이 여사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 여사가 국민들에게 남긴 유지를 발표한다.


김 위원장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이 여사가 별세 전 남긴 대국민 메시지를 발표하고, 이후 장례 절차를 설명할 것”이라며 “장례위원회 구성에 대해서도 안내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장례위원회는 이날 오후 2시 유가족들과 함께 조문객 맞이를 시작한다. 이 여사의 장례는 가족들 뜻에 따라 김대중평화센터와 장례위원회 주관 하에 사회장으로 치러진다.

사회장 명칭은 ‘여성지도자 영부인 이희호 여사 사회장’으로 명명됐다. 이 여사의 장례를 담당할 장례위원회 구성도 속도를 내는 중이다.

장례위원회는 공동 위원장으로 장상 전 국무총리서리와 권노갑 민주평화당 고문을, 집행위원장으로 김 위원장을 확정하고 나머지 위원 구성에 박차를 가하는 중이다. 장례위원회 고문으로는 5당 대표가 참여할 것으로 보이며, 장례위원으로는 현역 의원들이 참여한다

부위원장은 평화당 박지원 의원과 최용준 전 천재교육 회장과, 여성계 인사 등이 맡을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박 의원은 “장례위원회 고문으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를 포함한 5당 대표 모두가 참여할 것”이라며 “현역 의원들의 장례위원 참여를 위해서도 각 정당에 협조를 구한 상태”라고 설명했다.

발인은 14일이며, 이 여사는 발인 당일 오전 자신이 장로를 지냈던 신촌 창천교회에서 열리는 장례예배 후 장지인 국립현충원에 안장될 예정이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4
ad55

인기기사

ad52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문화관광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