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보성군,‘솔리스트디바·채동선실내악단’과 함께 아리아의 밤 개최

기사승인 2019.09.23  10:50:45

공유
ad51
ad53
보성군,‘솔리스트디바·채동선실내악단’과 함께 아리아의 밤 개최

내달 2일 개천절 기념 음악회…가을밤 정취 느껴

보성군은 개천절을 기념해 다음달 2일 채동선 음악당에서‘솔리스트디바와 채동선실내악단이 함께하는 아리아의 밤’ 공연을 개최한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공연은 2019년 공연장상주단체활성화지원사업의 일환으로 실시되며 대전솔리스트디바와 채동선실내악단의 교류음악회 형식으로 실시된다.

특히, 개천절의 창시자 홍암나철의 고향에서 민족음악가 채동선 선생이 작곡한 개천절 노래를 부른 다는 것만으로도 큰 의미를 가지고 있으며, 주민들은 농촌지역에서는 접하기 어려운 정통 오페라 아리아를 감상하며 가을밤의 정취를 느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내달 2일에는 보성 채동선음악당에서 ‘개천절 기념 음악회’를 선보이고 11일에는 대전평송청소년문화센터에서 ‘신보성춘향가’를 공연한다.

대전솔리스트디바는 2004년 6월에 창단돼 대전지역을 중심으로 활동하고 있는 여성성악 전문예술단체로 대중에게 고품격의 음악을 전하는 찾아가는 음악회와 오페라와 뮤지컬 등 다양한 장르의 음악을 선보이며 활발한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채동선실내악단 김정호 단장은 “지역 외 예술단체와 지속적인 교류를 통해 민족음악가 채동선 선생을 알리는 데 힘쓰겠다”면서 “2020년 세계민족음악문화축제가 보성에서 열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판소리와 민족음악의 성지이자 의향 보성을 알리고 채동선 음악당을 민족음악의 중심지로 발전시켜 남도음악의 새로운 장을 열겠다”고 밝혔다.
동부취재본부/기경범 기자 kgb@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4
ad55

인기기사

ad52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문화관광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