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강수빈, ‘골든마이크’ 결선 라운드서 역대급 무대 선사…차세대 트롯 여제 저력 입증

기사승인 2019.09.23  10:57:04

공유
ad51
ad53
강수빈, ‘골든마이크’ 결선 라운드서 역대급 무대 선사…차세대 트롯 여제 저력 입증

사진 출처: KNN 방송화면 캡쳐
트롯가수 강수빈이 ‘골든마이크’의 결선 무대를 화려하게 장식하며 차세대 트롯여제의 가능성을 입증했다.

최근 방송된 KNN 예능프로그램 ‘K트롯 서바이벌 골든마이크(이하 골든마이크)’에서는 최후의 1인을 가리기 위한 결선 라운드가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강수빈은 지원이의 ‘니까짓게 뭔데’를 선곡, 독보적인 보이스와 깊은 성량, 남다른 표현력으로 무대를 꽉 채우며 관객들과 심사위원들을 단번에 사로잡았다.

강수빈은 중국 피리와 소해금 반주가 특징인 발라드 트롯을 자신만의 매력으로 풀어낸 것은 물론, 곡의 애절함이 백분 느껴지는 섬세한 감정 전달력으로 완성형 무대를 선보여 호평을 이끌어냈다.

강수빈의 무대를 본 원곡자 지원이는 “솔직히 이렇게 해석될 줄 몰랐다. 자신의 색을 지키면서 곡의 매력을 잘 살려 냈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강수빈은 결선 1라운드에서 576점으로 3위를 차지하며 TOP2에는 선정되지 못했지만 첫 등장부터 결선 라운드에 이르기까지 다채로운 무대를 선사, 한계 없는 음악적 스펙트럼을 뽐내며 안방극장의 눈도장을 찍었다.

지난 2013년 첫 번째 싱글 ‘아리고 쓰리고’로 가요계에 출사표를 던진 강수빈은 ‘하이(Hi)’ ‘며느리’ 등 한국의 정서가 녹아 있는 공감형 트롯곡들로 활발한 활동을 이어나가고 있다.
/오승헌 기자 namdoilbo@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4
ad55

인기기사

ad52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문화관광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